현재위치 : > 뉴스 > 문화 > 방송 · 연예

[B그라운드] 코로나로 위로가 필요한 이들에게...‘에픽하이 이즈 히어’

입력 2021-01-18 18:3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에픽하이
에픽하이 (사진제공= ㈜아워즈)

 

그룹 에픽하이의 래퍼 미쓰라(본명 최진·39)는 지난해 녹음 중 갑자기 녹음실을 뛰쳐나오는 경험을 겪었다. 병명은 공황장애. 당시 인간관계에서 좌절과 어려움을 겪었던 그가 처음으로 겪은 마음의 병이었다.

 

 


미쓰라는 18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에픽하이 정규 10집 ‘파트1. 에픽하이 이즈 히어 상’ (Part.1 ‘Epik High Is Here 上)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경험을 털어놓으며 이번 앨범에서 ‘위로와 공감’이라는 키워드를 강조하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그는 “공황장애를 앓으면서 마음의 병을 겪는 분들을 위한 노래를 부르고 싶었다”며 “지난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예상치 못한 좌절을 겪은 분들에게도 위로를 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위로와 공감’은 지난 18년간 에픽하이가 강조한 한결같은 메시지다. 그러나 이번 앨범에서 한층 울림이 진하게 느껴지는 것은 전 세계인을 힘겹게 만든 코로나19 때문이다. 에픽하이 역시 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적인 뮤직 페스티벌로 꼽히는 미국 코첼라 페스티벌 출연이 취소됐다.

그러나 에픽하이는 무너지기보다 위로를 택했다. 정규 10집 앨범을 두 장으로 발매하기로 한 것은 그만큼 음악으로 많은 이들과 소통하고 싶다는 이들의 의지다. 투컷(본명 김정식·41)은 “하고 싶은 이야기가 너무 많다”고 했고 타블로도 “마치 영화 ‘마블 시리즈’가 연달아 봐야 스토리를 이해할 수 있는 것처럼 앨범이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다”고 설명했다. 새 앨범의 제목 ‘에픽하이 이즈 히어’(Epik High Is Here)는 18년간 가요계에서 산전수전을 겪으면서도 꿋꿋이 현재의 위치를 지키며 팬들을 위로하는 에픽하이의 다짐이 담겼다.

 

 

Epik High_5
에픽하이 (사진제공= ㈜아워즈)

 

타이틀곡 ‘로사리오’는 타인의 불행과 실패를 바라는 자들에게 일침을 날린 강렬한 힙합곡으로 지코와 씨엘이 피처링에 참여했다. 더블타이틀곡 ‘내 얘기 같아’는 헤이즈가 목소리로 힘을 보탰다. 투컷은 “몸과 마음이 얼어붙은 시기인 것아 ‘내 얘기 같아’를, ‘로사리오’는 한층 뜨거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 타이틀곡으로 선정했다”고 소개했다.



지코, 씨엘, 헤이즈 외에도 화려한 피처링 군단이 눈길을 끈다. 포크 가수 김사월처럼 전혀 결이 맞지 않을 것 같은 이름도 있고 지소울, 우원재, 넉살, 창모, 미소 등 내로라하는 힙합계 후배들이 대거 참여했다. 에픽하이의 전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전 아이콘 멤버 비아이도 피처링에 참여했다. 비아이는 대마초 흡연혐의로 팀을 탈퇴하고 소속사와도 계약을 해지한 상태다.

타블로는 굳이 논란을 빚었던 비아이와 협업한 이유에 대해 “앨범을 만드는 과정에 있어 수많은 선택지 중 어느 하나도 가볍게 생각하지 않았다”며 “비아이도 무게감을 갖고 선택했다. 그 과정에서 비아이가 이 곡을 포기할 수 없을 만큼 완성도 있게 만들어줬다”고 말했다. 투컷 역시 “작업과정에서 비아이가 멜로디와 보컬을 가장 잘할 것 같다고 생각했고 작업 막바지 과정에서 쭉 들어본 결과 이 곡이 꼭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포크가수인 김사월도 같은 맥락에서 피처링에 합류했다. 타블로는 “김사월 씨에게 피처링을 부탁하는 전화를 하니 김사월 씨 자신도 의외의 섭외에 깜짝 놀라했다”며 “하지만 예전에 라디오 DJ를 할 때 김사월 씨의 음악을 들으며 위로를 전하는 목소리라고 판단해 섭외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미쓰라는 김사월이 협업한 ‘라이카’(Leica)를 이번 앨범에서 가장 좋아하는 곡으로 꼽기도 했다.

어느덧 데뷔 18년차로 접어들었지만 에픽하이는 변함없이 팬들과 함께 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타블로는 “우리는 20대, 미쓰라가 10대 시절 때 만나 20대, 30대를 함께 한 뒤 40대의 문을 열고 있다. 그 사이 초등학생이던 우리의 팬들도 학업을 마치고 결혼해 가정을 꾸렸다. 앞으로 50, 60, 70대가 되더라도 위로와 공감이 필요한 분들에게 노래를 들려드리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에픽하이는 18일 오후 6시 신보 음원을 공개했다. 

조은별 기자 mulgae@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폴리텍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