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국회 · 정당

공수처장 청문회, 여야 공방… 김진욱 “고위공직자 비리 성역 없이 수사할 것”

조수진,최강욱 공수처 1호 수사 대상 놓고 설전
김진욱 "정치적 중립성, 독립성 지켜 수사할 것"
"공수처가 모든 사건을 담당 할 수 없다"
김진욱, 위장전입, 편법 육아휴직엔 사과

입력 2021-01-19 16:00 | 신문게재 2021-01-20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증인선서하는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 후보자<YONHAP NO-3220>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여야가 김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김 후보자는 “고위공직자 비리를 성역 없이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1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에서 열린 김 후보자의 청문회에서 우선 여야는 공수처 1호 수사대상을 놓고 격한 설전을 벌였다.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여권 의원들이 공수처 수사 1호 대상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꼽았다. 최인호 의원은 ‘검찰총장과 전·현직 고위 검사들, 사건 수사 검사, 국회의원과 유력 정치인 등이 공수처의 수사 대상이다’라고 했다”라며 “이는 윤 총장을 다시 한번 지목 한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은 “이런 식으로 할 줄 몰랐다. 조 의원이 언론인 출신이면서도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왜곡된 발언을 하고 있다”라고 크게 반박했고 이후 여야 의원들간 설전이 벌어졌다.

김 후보자는 “공수처1호 사건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겠다. 다만 정치적인 고려를 하지 않고 사실과 법에 입각하겠다”라며 “정치적인 중립성과 독립성을 철저히 지키고 고위공직자 비리를 성역 없이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후보자는 검찰에 대한 평가를 두고 “표적·별건·먼지떨이 수사 관행으로 검찰에 대한 국민 불신이 더 심화했다. 1990년대 초 사법연수원을 다니며 진로를 고민할 때 해당 기관이 국민의 신뢰를 받고 있는지를 신경을 썼다”며 “당시 검찰이 국민으로부터 받았던 불신은 30년이 지났는데 좋아졌다기보다는 오히려 심화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김 후보자는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이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 월성 1호기 감사원 평가 사건, 라임·옵티머스 사건을 공수처로 이첩할것이냐’는 질의에 “모든 사건을 공수처가 넘겨받아 수사할 수는 없을 것이다”며 “차장 인선, 검사, 수사관 등도 선발해 온전하게 수사할 수 있는 수사체로 완성되려면 적어도 두 달은 걸릴 것이다. 그때 이 사건들을 할 것인지 말 것인지 판단해야 한다”라고 답했다.

아울러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은 김 후보자에게 ‘위장전입 의혹이 있는데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당시 사정이 있었다. 하지만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고 사과했다. 그리고 ‘해외 연수 기간 육아휴직을 편법으로 사용을 했다’는 유상범 의원의 질의에도 “공무원이나 대기업에 다니는 일부 국민들만이 자유롭게 육아휴직을 쓸 수 있는 게 현실이다”며 “대다수 국민이 사정상 육아휴직을 제대로 못 쓰는 상황 등 국민감정을 고려했을 때 어떻게 보면 혜택을 받은 계층인 것 같다. 송구하다”고 말했다.

권규홍 기자 spikekwon@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폴리텍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