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부동산 > 부동산 뉴스

서울에 이어 지방에서도 부동산 ‘증여’ 활발…세금 폭탄 여파로 역대 최다

입력 2021-01-20 13:35 | 신문게재 2021-01-21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004828552_001_20210114113126677
정부가 보유세 및 양도도득세를 강화하자 다주택자들이 부동산 증여에 나서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전국 부동산 시장에서 다주택자들의 증여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주택 보유세 및 다주택자 양도소득세를 대폭 올린 여파로 지난해 주택 증여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증여는 서울 뿐 아니라 부산·대구·광주·대전 등 지방에서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오는 6월 정부가 보유세 및 양도세를 또 한번 인상할 예정인 가운데 다주택자들의 증여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살재 지난해 전국 아파트 증여 건수가 처음 9만건을 돌파했다. 한국부동산원의 거래원인별 아파트 거래 현황 자료를 보면, 지난해 전국 아파트 증여 건수는 9만1866건으로 2019년 6만4390건 대비 42.7% 급증했다. 아파트 증여 건수는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6년 이래 2016년까지 2만~3만건대였으며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가 시행된 2018년(4월 이후 양도분) 6만건대로 급증해 2019년까지 비슷한 규모를 유지했다.

서울 아파트 증여 건수는 전년 대비 2배 가까이 늘었다. 지난해 서울의 아파트 증여 건수는 2만3675건으로 2019년 1만2514건과 비교해 2배 가까이 급증했다. 전국 증여의 25.8%는 서울에서 일어났는데, 서울 비중이 20%를 넘은 것은 2018년(23.5%)에 이어 두번째다. 지역별로는 강남권 증여 비중이 높았다. 25개 구 가운데 아파트 증여가 많은 곳은 송파구(2776건), 강동구(2678건), 강남구(,193건) 등의 순으로 나타나 강남권 4구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강서구(867건)는 전년(235건) 대비 아파트 증여 건수 증가 폭이 3.7배에 달했다. 서울뿐 아니라 경기와 인천도 지난해 아파트 증여가 각각 2만 6637건, 5739건으로 연간 최다 수치를 갈아치웠다.

 

21012024
(사진출처=게티이미지)

특히 전국 17개 시·도 중 11곳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증여가 이뤄졌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모든 지역에서 주택 증여가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고, 부산·대구·광주·대전 등 지방 광역시와 지난해 전국 집값 상승률 1위를 기록한 세종도 통계 집계 후 가장 많은 주택 증여가 이뤄졌다.



시장에서는 증여가 크게 늘어난 이유로 정부가 다주택자를 겨냥한 고강도 부동산 세금 인상 대책을 내놨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정부의 각종 규제에 세금 폭탄을 맞고 매물을 내놓기 보다는 부의 대물림을 택한 것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7·10대책에서 다주택자의 종합부동산세 최고 세율을 기존 3.2%에서 6.0%로, 양도소득세 최고 세율을 기존 42.0%에서 45.0%로 올렸다. 이는 올해 1월부터 시행됐다. 하지만 현재 다주택자의 양도세율(16∼65%)보다 증여세율(10∼50%)이 낮은 상황이다. 다주택자 입장에서는 증여가 훨씬 유리하다.

오는 6월 또 한번 세금 인상을 앞두고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를 피해 증여를 선택하는 사람이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다. 우병탁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부동산팀장은 “시장에서는 앞으로도 아파트값이 상승한다는 심리가 지배적이라 가족 간 증여가 늘어나는 것”이라며 “아파트를 팔 때보다 증여할 경우가 세금이 더 적은 경우가 많기 때문이기도 하다”고 분석했다.

이연진 기자 lyj@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폴리텍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