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조선·철강·기계금속·플랜트

현대重 노사, 해 두 번 넘겨도 '현안 갈등' 지속

입력 2021-01-20 14:4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120301000121700005091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전경. (사진제공=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 노사가 새해 들어서도 갈등의 골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2019년부터 이어져 온 ‘현안’ 문제가 여전히 발목을 잡고 있기 때문이다.

20일 현대중공업과 노동조합에 따르면 이들 노사는 지난 19일까지 지난 2019년과 2020년 2년치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관련 통합 6차례 교섭과 대표자 교섭을 진행했으나 큰 대화의 진전을 이끌어내지 못했다.

이와 관련 현대중공업 노조는 20일 소식지를 내고 “지난 연말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사측의 일방 제시안을 반려한 뒤, 새로운 안을 제시하라는 조합의 요구에 사측은 아무런 응답이 없다”라며 “실무협의에서 의견 접근한 내용조차 무시하면서 교섭은 별다른 진전이 없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현장에서는 교섭이 장기화함에 따라 코로나로 조성된 대화 국면을 투쟁 국면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자리잡고 있다”고 강조하며 “두 해를 넘겨 20개월째 교착 상태에 빠져있는 단체교섭을 투쟁해서라도 마무리하자는 게 모든 구성원들의 바람”이라며 강경 대응할 것을 시사했다.



노사는 지난 2019년 5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20개월째 임단협 협상을 이어가고 있으나, 교섭 시작 직후 있었던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 이후 갈등이 지속되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조가 2019년 한국조선해양 물적분할을 막기 위해 주총 장소였던 한마음회관을 점거하고 파업을 진행한 것과 관련, 사측은 참여 조합원들에게 최대 해고 등 중징계를 내리고 노조를 상대로 수십억원 규모의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했다. 노조는 파업이 정당했다며 사측이 징계를 철회하고 고소·고발 등을 취하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으나, 사측은 절차상 하자가 있는 불법파업이기 때문에 최소한의 책임은 물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사측은 현안 해결의 조건으로 주총 방해에 대한 공식 사과와 재발방지대책 마련, 대우조선해양과의 기업결합심사 적극 동참 등의 내용도 노조 측에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혜인 기자 hye@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