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오피니언 > 기자수첩

[기자수첩] 韓 기업들 '바이드노믹스' 열공할 때

입력 2021-01-21 14:12 | 신문게재 2021-01-22 19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62701001864100082271
박종준 산업IT부 기자

새해 우리 기업들에 ‘조 바이든 행정부’라는 숙제가 던져졌다. 특히 정부의 주도적 역할에 방점을 둔 ‘바이드노믹스’에 대한 공부와 대응 전략이 필요하다. △법인세 인상 △최저임금 인상 △친환경 인프라 투자 등으로 요약되는 바이드노믹스는 미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이나 수출 기업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바이드노믹스는 우리 기업들에는 기회 요인과 위협 요인이 공존한다. 먼저, 바이든이 2000조원 규모의 ‘미국 구제 계획’을 발표함에 따라 건설 및 기계 등 인프라 관련 업종의 수혜가 예상된다. 또, 최근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제약·바이오 업종의 기대감도 크다.

문제는 바이든 정부가 환경·노동·소비자 보호 조항을 통상 전면에 내세울 경우다. 특히 미국이 탄소 국경세를 도입하면 한국이 탄소 순수출국으로 분류돼 반도체를 비롯해 철강·석유화학 등 주력 업종의 수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정부와 해당 업종 기업들이 사전에 다양한 시나리오를 갖고 해법을 찾아야 한다.

경기 부양책으로 인한 ‘달러 약세’ 국면이 조성될 수 있다는 점도 간과해선 안 된다. 이는 현재 현대자동차 등 우리 기업들이 중국 시장 등에서 겪고 있는 경쟁 심화에 따른 판매 부진을 겪을 수 있는 리스크를 내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미국의 국채금리가 오를 경우 현지 진출 우리 기업들로 하여금 차입금 및 이자 부담에 따른 밸류에이션 저하를 부추길 수 있다. 여기에 바이든 정부가 ‘제조업 서플라이체인’을 들고나오게 되더라도 국내 교역 환경 전반에 부정적 영향력을 미칠 가능성도 상존한다.

바이드노믹스에 대한 준비가 소홀할 경우 2019년 우리 기업들이 트럼프 전 대통령 방한 때,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대규모 투자’라는 선물 보따리를 안겨야 하는 상황이 재연될 수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박종준 산업IT부 기자 jjp@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폴리텍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