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eisure(여가) > 이슈&이슈

전인권, 조망권 시비로 이웃집에 기왓장 투척 혐의 입건

입력 2021-01-22 10:2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전인권
사진=연합
가수 전인권(67)씨가 이웃과 시비 끝에 기왓장을 던진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22일 서울 종로경찰서는 전씨를 재물손괴 혐의 피의자로 최근 불러 조사했다.

전씨는 거주 중인 종로구 삼청동의 자택 옆집이 지붕을 1m가량 높이는 공사를 해 자신의 조망권을 침해했다며 갈등을 벌이던 중 지난해 9월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전씨는 경찰에서 ‘돌을 던진 기억은 있으나 기왓장은 아니다’라고 말하는 등 혐의를 일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작년 9월 입건됐지만 “일정이 바쁘다”는 이유로 날짜를 조정해 이날 처음 경찰에 출석했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와 주변 CCTV 등 증거를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