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외교 · 통일

강창일 주일대사, 부임 위해 출국…“관계 정상화 메시지 日에 전달하려”

입력 2021-01-22 13:5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강창일 신임 주일대사
강창일 신임 주일대사가 2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부임지인 일본으로 출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

 

강창일 주일대사는 22일 일본 정부에 문재인 대통령의 한일관계 정상화 의지를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강 대사는 이날 부임을 위해 출국하기 전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부는 한일관계를 정상화하고 싶다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고 대통령도 신년 기자회견에서 밝혔다”며 “그런 메시지를 일본 측에 잘 전달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강 대사는 “지금 워낙 한일관계가 꼬여있어서 마음이 좀 무겁다”면서도 “하나하나씩 풀어가겠다”고 밝혔다.



강 대사는 도착 시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정책에 따라 의무격리를 마친 뒤 외교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그러나 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위안부 배상 판결 등에 대한 대응으로 강 대사에 대한 스가 요시히데 총리 및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의 접견을 당분간 보류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