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부동산 > 부동산 뉴스

서울 아파트 20%는 15억원↑…담보대출 안돼

입력 2021-01-22 22:1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21011201000589200024621
[사진=연합]


지난해 서울 집값이 크게 오르면서 서울 아파트 5채 중 1채가 15억원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부동산114가 서울 아파트 124만여가구의 시세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에서 15억원이 넘는 아파트는 26만7013채로, 전체의 20.8%를 차지했다.



15억원 이상 아파트는 전년(19만9517채)과 비교하면 33.8% 증가했다.

시세 9억∼15억원인 아파트 역시 37만176채로, 전년(26만5154채)보다 39.6% 늘어났다.

고가 아파트로 분류되는 9억원 이상 아파트 비율이 전체의 49.6%로 절반에 육박해 전년(37.2%)과 비교하면 12.4%포인트나 높아졌다.

반면, 9억원 이하 아파트는 64만7548채로 전년(78만4223채)과 비교해 17.4% 줄어 서울에서 중저가 아파트가 점점 사라지고 있었다.

정부는 재작년 12·16 대책을 통해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에 있는 15억원 초과 아파트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을 전면 금지했다. 9억원 초과분에 대해서는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20%로 축소했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지난해 저금리에 풍부한 유동성이 부동산 시장으로 몰리며 아파트값이 가격대를 가리지 않고 크게 상승했다. 작년 8월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 전세난이 심화하면서 임대차 수요가 매매수요로 전환돼 중저가 아파트값도 오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채훈식 기자 chae@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폴리텍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