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국제 > 국제경제

“바이든 부양책, 미국 넘어 세계 경제에 긍정적”

한은 '해외경제포커스'

입력 2021-01-24 12: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바이든 대통령 뉴스 보는 시민들
지난 21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관련 뉴스를 보고 있다. (연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경기 부양 정책이 전 세계 경제에 긍정적일 것으로 평가된다.

한국은행은 24일 ‘해외경제포커스’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규환 한은 미국유럽경제팀 과장은 “9000억 달러 규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부양책이 미국에서 올해 초 집행될 것”이라며 “백신 효과가 본격화되기까지 다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JP모건과 씨티를 비롯한 미국 주요 투자은행(IB)들은 이번 부양책의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 기여도를 2~2.7%포인트로 추정한다. 지난해 12월 미국 의회는 9000억 달러 규모 추가 경기부양책에 합의했다. 여기에 더해 바이든 대통령은 1조9000억 달러 규모 새로운 재정부양안을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사회간접자본(SOC) 인프라와 친환경 에너지 분야 등에 대규모 투자해 미국 경제를 다시 살리겠다고 밝혔다. 자동차 산업 인프라를 개선하고 친환경 에너지 분야로 바꾸는 데 임기 중 2조 달러 투자하기로 했다. 미국 제조업 연구개발(R&D) 등에도 7000억 달러 예산을 쓰겠다고 나섰다.

바이든 정부는 대기업 및 부유층 세금을 늘려 재정지출에 필요한 세수를 확보하겠다는 입장이다. 법인세 및 소득세 최고세율을 트럼프 정부 전 수준으로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과장은 “주요 기관이 미국 정부 부채를 걱정하지 않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영국 경제지 파이낸셜타임즈(FT)는 바이든 정부의 실제 재정 집행 규모가 공약보다 축소될 것이라며 일각에서 우려하는 미국 정부 부채 급증이 현실로 나타날 가능성이 작다고 분석했다. 바이든 정부 부채가 예상보다 급증하더라도 구조적인 저금리가 지속되는 상황이므로 미국 재정위기를 초래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덧붙였다.

유혜진 기자 langchemis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