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eisure(여가) > 방송·연예

종영 '경이로운 소문' 조병규 "스태프·시청자 덕분에 무사히 마쳐"

입력 2021-01-25 10:0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000113099_001_20210125091048441
조병규 (사진=HB엔터테인먼트)

배우 조병규가 주연으로 출연한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 종영 소감을 전했다.

25일 조병규는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전날 종영한 OCN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조병규는 “지난해는 많은 분들이 답답하고 갑갑한 한 해를 보내셨을 것 같아 마음이 참 무거웠다”며 “이 작품을 처음 시작하면서 조금이나마 갈증을 풀어드리고 답답한 심정이 해소됐으면 하는 작은 목표가 제 마음속 한구석에 자리 잡아 있었는데요. 완벽하게는 아니지만, 그래도 힘든 시기 여러분들께 조금이나마 위로가 된 것 같아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첫 주연작이자 타이틀 롤이라는 부담감은 실로 너무나 버거웠지만 많은 감독님, 스태프분들, 선배님들과 동료분들 그리고 응원해주신 많은 시청자분들 덕분에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조병규는 “청춘을 살아가고 있는 제게 선물 같은 이 작품을 마무리한다는 것이 여전히 실감 나지 않는다”며 “이후에 몰려올 상실감이 클 것 같지만 꿋꿋이 일어나던 ‘소문’처럼 저 조병규도 번뜩 일어나 많은 분들께 항상 힘을 드릴 수 있는 배우 조병규로서 존재하겠다”고 마무리했다.

조병규는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에서 카운터 특채생으로 뽑혀 활약하는 고등학생 ‘소문’을 연기해 큰 사랑을 받았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