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자동차 · 부품 · 타이어

현대차그룹, 인공지능 비대면 서비스 로봇 ‘달이’ 첫 선

자연어 처리 기반 대화·행동 반응 기술 탑재
현대차 송파대로지점서 25일부터 시범 서비스

입력 2021-01-25 10:09 | 신문게재 2021-01-26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현대차그룹, 인공지능 서비스 로봇 DAL-e 공개 (1)
현대차그룹이 선보인 인공지능 서비스 로봇 ‘달이’.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소비자와 교감하며 소통하고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비대면 서비스 로봇을 선보였다.

현대차그룹은 25일 서울 송파구 현대차 송파대로지점에서 서비스 로봇 ‘달이(DAL-e)’를 최초로 공개하고, 1개월간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고객 응대 시범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달이는 고객과 카마스터를 연결해주는 다리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개발된 현대자동차그룹의 비대면 고객 응대 서비스 로봇이다.

달이는 기존 국내에 출시된 안내 로봇들과 비교해 절반 정도의 중량에 친근하고 따뜻한 감성 디자인의 아담한 외모가 특징이다. 얼굴 인식, 자연어 대화 기술, 자율이동 기술을 탑재해 현대차·기아 영업지점 등 고객 응대가 필요한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다.



달이는 소비자에게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는 인식기능을 탑재하고 있으며, 유연한 자연어 대화 시스템과 로봇 팔 구동을 바탕으로 고객의 행동에 반응하고 교감하는 한 차원 높은 비대면 로봇 서비스 경험을 제공한다.

아울러, 주변의 장애물을 실시간으로 인식하고 회피하는 자율 이동기술과 전 방향으로 자유롭게 움직이는 4개 휠을 활용해 고객을 직접 에스코트할 수 있다. 차량 전시장의 대형 스크린과 연계한 제품 상세 설명뿐 아니라 사진 촬영 등 엔터테인먼트 기능까지 탑재해 고객에게 정보와 즐거움을 동시에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그룹은 달이를 활용해 비대면 서비스를 선호하는 고객은 물론 주말 등 영업점 방문이 활발한 시간대에 보다 상세한 설명을 듣기 원하는 고객에게도 카마스터의 역할을 분담해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영업 현장에서의 고객 요구 사항을 기반으로 달이의 기능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해 고객 응대에 특화된 로봇 서비스를 선보일 방침이다.

현대차그룹 로보틱스랩장 현동진 상무는 “진보된 고객과의 교감과 소통이 가능하도록 인공지능 등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더욱 새롭고 유쾌한 언택트 경험을 선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효정 기자 hyo@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폴리텍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