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자동차 · 부품 · 타이어

미래차 환경 규제 ‘LCA’ 주목해야…"하이브리드차 입지 커질 것"

입력 2021-01-25 11:05 | 신문게재 2021-01-26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210125_101823

 

전 세계적인 환경 규제 강화에 따라 향후 자동차 분야에서 전과정평가(LCA: Life Cycle Assessment)를 근거로 한 규제 도입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5일 한국자동차연구원은 환경 규제 방향이 폐기물·자원 규제에서 제품 규제로, 제품 규제에서 제품의 생산·사용 및 폐기·재활용 등 생애주기를 포괄하는 전 과정 규제로 확대하면서 자동차의 LCA 적용이 한층 가까워졌다고 예측했다.

자동차의 연료·전기 생산·사용과 관련한 ‘웰투휠(Well to Wheel)’ 부문부터 자동차 생산, 윤활유·부품 교체, 폐기·재활용 등의 자동차 순환 부문까지도 규제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EU는 2019년 자동차 LCA 기준을 검토하기 시작했으며, 중국은 2025년 이후 도입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바이든 행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따라 미래 규제가 될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견해다.



연구원은 자동차 분야에서 LCA 방식 규제가 적용될 경우 △하이브리드차(고효율 내연기관차) 재조명 △친환경 가치사슬 중요성 증대 △사용 후 배터리 관련 산업 활성화 등의 변화를 예상했다.

우선 하이브리드차 재조명은 국제에너지기구(IEA) 등 주요 기관들이 하이브리드차 생애주기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고용량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 수준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는 LCA 도입에 따라 하이브리드차 입지가 지금보다 더욱 높아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20210125_101755

 

또한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등 생산공정 개선에 따라 완성차 업체들의 친환경 가치사슬 관리 능력이 핵심 경쟁력으로 부상한다는 진단이다. 친환경 공정기술을 보유한 부품 업체도 위상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전기차가 배터리 순환에서 많은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점을 고려해 사용 후 배터리를 에너지저장시스템(ESS)용 등으로 재사용하면서 관련 산업이 활성화될 것이라는 예상이다.

이호 한국자동차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전동화에 대한 지나친 낙관은 하이브리드차 시장에서 중·단기적으로 기회 상실의 원인이 될 수 있다”면서 “전기·수소차 전환이 예상보다 지연되면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수소차의 공존이 일정기간 지속될 수 있다”라고 내다봤다.

김상우 기자 ksw@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