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국제 > 국제경제

“日스가 대표정책 ‘고투 트래블’, 코로나19 확산에 영향”

입력 2021-01-25 11:1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일본 코로나19 긴급사태 오사카권으로 확대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가 확대 선포된 지난 13일 오사카의 한 거리를 행인들이 오가고 있다. (AFP=연합)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역점을 두고 추진한 국내 관광장려 정책인 ‘고투 트래블’(Go To Travel) 사업이 자국내 코로나19 확산세에 영향을 주었을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25일 NHK방송에 따르면 교토(京都)대학의 니시우라 히로시(西浦博)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지난해 5월부터 8월까지 일본의 24개 광역지자체에서 보고된 코로나19 확진자 약 4000명을 분석한 결과, 20% 가량이 발병 전에 여행을 하고 있거나 여행자와 접촉하는 등 여행 관련 감염자로 분류됐다고 밝혔다.

게다가 ‘고 투 트래블’이 시행된 지난해 7월 22일부터 5일간의 여행 관련 감염자수는 127명으로, 감염 발생률이 그 전주의 5일간 대비 1.44배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같은 기간 여행의 목적을 관광으로 한정할 경우 감염 발생률은 그 전주 5일간과 비교해 2.62배로 높아졌다.

연구팀은 “지역별로 공개된 정보에 차이가 있는 등 이번 연구결과만으로는 ‘고투 트래블’이 감염 확산으로 이어졌다고 단정할 수 없으나, 최소한 초기단계에서 감염 증가세에 영향을 주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스가 총리가 방역과 경제활동의 양립을 내세우면서 ‘고투 트래블’ 사업이 코로나 확산세에 영향을 주었다는 과학적 증거가 없다는 입장이었다.

그러나 외출자제를 요구하는 코로나19 방역 대책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의료계 등에서 중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져왔고, 코로나19 대응에 미흡하다는 이유로 내각 지지율까지 급락하자 지난해 12월 해당 사업을 잠정 중단한 바 있다.

김수환 기자 ksh@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폴리텍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