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자동차 · 부품 · 타이어

르노삼성차 구조조정에 부품공급사 ‘각자도생’

입력 2021-01-25 11:1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20122801001499400065531
르노삼성자동차 ‘XM3’ 750대 초도 물량이 지난해 12월 유럽 수출길에 올랐다.(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가 최근 고강도 구조조정 추진 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부산·울산·경남지역 협력사들은 공급망 다각화 등을 통해 르노삼성차 물량 비중을 줄여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부산상공회의소는 부울경지역 르노삼성차 협력사 60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협력업체 대부분이 르노삼성 물량 회복에 부정적 시각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협력업체들은 2019년 르노삼성차의 임단협 장기화와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생산량 저하에 따라 평균 20%가량 인원을 감축했다. 해당 기간 협력사 매출도 20∼30% 감소했다.

이번 르노삼성차의 구조조정을 두고 일부 협력사는 체질개선으로 인한 생산량 증대 등의 긍정적 효과도 기대했지만, 대다수는 수익성 개선을 첫 번째 목표로 제시했기 때문에 부품 단가 인하 압박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다.



특히 르노삼성차 물량 회복이 이뤄지려면 전기차 라인업을 갖춰야한다는 인식이다. 르노그룹으로부터 들여오는 전기차 ‘르노 조에’ 외에도 다양한 전기차 라인업을 구성해 미래차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견해다.

또한 협력사들은 르노삼성차 로그 위탁생산이 종료된 이후 닛산으로 직수출 비중을 늘리거나 전기차 배터리 관련 부품 비중을 확대하며 손실을 만회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기에 친환경 전기차의 글로벌 공급망에 참여를 계획하는 협력사들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협력업체들은 르노삼성차가 경영정상화를 이뤄내려면 XM3의 수출물량 확보와 내수 판매를 높여야한다고 봤다. 르노삼성차는 지난해 3월 종료된 닛산 로그의 위탁 수출 물량을 대체하고자 본사로부터 XM3 생산을 위탁받았다. 그러나 당장의 생산 증대로 이어지지 않고 있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르노삼성차의 구조조정은 지역 협력업체 어려움으로 이어질 수 있어 협력사 피해를 최소화하고 지역 고용시장에 혼란을 초래하지 않도록 지원 기관의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김상우 기자 ksw@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폴리텍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