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문화 > 방송 · 연예

연매출 1조원 공룡엔터기업 탄생… 카카오페이지·카카오M 합병

입력 2021-01-25 12:2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카카오페이지 카카오M CI
사진제공=카카오엔터테인먼트

공룡엔터테인먼트 기업이 탄생했다.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은 25일 이사회를 통해 양사 합병을 결의해 카카오 엔터테인먼트를 출범시킨다.

합병 비율은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이 각 1 대 1.31로 카카오M의 보통주 1주당 카카오페이지의 보통주 1.31주가 배정된다. 1주당 가액을 표기하는 합병비율은 양사의 기업가치와 발행주수를 반영한 것으로,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의 기업가치는 1 대 0.6으로 책정됐다.

양사는 26일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최종 승인을 거친 뒤 3월 1일 합병을 완료할 계획이다.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의 합병은 IT, 유통 대기업들이 콘텐츠 신흥 강자로 도전장을 내미는 등 격전이 펼쳐지고 있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경쟁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전략적 결정이다. 양사는 이번 합병으로 1조원 규모의 연매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카카오M_김성수대표
카카오M 김성수 대표 (사진제공=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페이지는 16개의 자회사 및 관계사 네트워크를 구축해 웹툰을 비롯한 약 8천500개의 원천 스토리 IP를 보유했으며 ‘글로벌 스토리 IP 플랫폼 네트워크’ 구축했다. 카카오M 역시 국내 굴지의 배우 매니지먼트 7개사와 4개의 음악 레이블을 비롯해 다수의 드라마·영화·공연 제작사를 산하에 두고 있다. 아울러 스타PD를 영입, 카카오TV를 통해 ‘모바일 콘텐츠’ 장르를 선보이고 있다.



따라서 양사는 이번 합병으로 엔터테인먼트 전 분야에 걸쳐 콘텐츠 IP의 확장과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사업 다각화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페이지_이진수대표
이진수 카카오페이지 대표 (사진제공=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M 김성수 대표와 카카오페이지 이진수 대표의 시너지도 기대를 모은다. CJ ENM 출신 김성수 대표는 카카오M의 배우 영입 및 카카오TV탄생을 주도해 왔다. 이진수 대표 역시 웹툰과 웹소설 산업 혁신을 이끌며 모바일 콘텐츠 산업을 선도해 왔다.

양사는 이번 합병으로 “콘텐츠와 디지털플랫폼을 결합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고 콘텐츠 비즈니스의 혁신을 더욱 가속화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은별 기자 mulgae@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폴리텍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