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eisure(여가) > 방송·연예

방송인 이혁재, '빚투' 보도 억울…"연예인이라 이러나 싶어"

입력 2021-01-25 15:1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미지 007
이혁재 (사진=MBN)

방송인 이혁재가 ‘빚투’ 보도에 대해 억울하다는 입장을 표했다.

25일 이혁재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억울하다. 우리 변호사가 상대방에 내용증명을 보내고 반론 정정보도도 요청하려고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이혁재 지인 A씨가 이혁재에게 2천만 원을 빌려주고 돌려받지 못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이혁재 측은 “개인이 차용증을 쓰고 빌린 것이 아니라 우리 법인이 빌린 것”이라며 “A씨도 내가 10억원 넘는 채무를 받아야할 회사가 있다는 것을 알고 돈을 빌려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A씨도 채무를 받아야할 회사와 관계가 있다. 내가 연예인이어서 이렇게 하는 것 아닌가 싶다”며 씁쓸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