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증권 > 종목분석

공매도 금지 연장 ‘갑론을박’에도…증권株는 반등

입력 2021-01-25 16:14 | 신문게재 2021-01-26 9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1012532
 

공매도 재개를 두 달 앞두고 증시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정부 인사들 사이에서 공매도 금지 조치 연장 여부에 대한 논의가 활발한 가운데, 증권주는 이달 들어 반등 추세를 보이고 있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NH투자증권은 전 거래일 대비 2.16% 오른 1만1850원에 거래를 마쳤다. 같은 시각 키움증권은 전 거래일 대비 2.11% 오른 14만5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미래에셋대우는 1.12% 오른 9910원에, 한국금융지주는 1.50% 오른 8만8100원에, 삼성증권은 0.61% 오른 4만1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NH투자증권은 이달 들어 이날까지 4.87%, 키움증권은 14.62%, 미래에셋대우는 4.98%, 한국금융지주는 11.52%, 삼성증권은 2.10% 반등했다.

증권주는 오는 3월 공매도 재개를 앞두고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공매도는 투자자들이 주가 하락이 예상되는 종목을 증권사에서 빌려서 매도한 뒤 실제로 주가가 하락하면 이를 싼 가격에 다시 매수하는 투자 방식이다. 지난해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증시가 폭락하자 공매도 규모가 크게 늘었다.

금융당국은 공매도로 인한 증시 왜곡을 막기 위해 지난해 3월부터 6개월간 공매도를 금지했고, 9월 한 차례 더 연장해 오는 3월 15일까지 금지시킨 바 있다. 여권은 공매도 금지 연장 여부를 두고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4일 “공매도 금지기간을 연장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증권사 전산에 공매도 사전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자본시장법)’ 개정안을 발의할 예정”이라며 “불법 공매도를 방지하고 증권사의 책임을 강화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거래소도 기존 6개월 단위로 진행됐던 공매도 정기 점검주기를 1개월로 단축하고, 불법공매도 전담 인력 및 조직을 신설할 예정이다. 개인투자자에 대한 공매도 허용 범위도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공매도가 금지됐던 사례는 총 두 차례다. 지난 2009년 6월 공매도가 다시 재개됐을 때 증권업종 지수는 하루 사이에 6% 급등했으나, 2013년 금융주의 공매도가 재개됐을 땐 3.2% 하락한 바 있다.

지난해 개인투자자들이 증시에 많이 진입한 만큼 공매도가 재개되면 증권주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으나, 일시적일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메리츠증권 김고은 연구원은 “과거 사례를 봤을 때 공매도 재개가 증권주에 미칠 실질적인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도 “코스닥시장 시가총액 대비 신용융자잔고와 거래대금 비중이 사상 최대 수준으로 확대돼있다”며 “공매도 금지 조치의 연장 여부는 증권주 투자심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은혜 기자 chesed71@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