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청와대

문 대통령, WEF ‘2021 다보스 韓정상 특별연설’서 K-방역 소개

입력 2021-01-25 17:2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복지부·식약처·질병청 2021년 업무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7일 세계경제포럼(WEF)이 주최하는 ‘2021 다보스 어젠다 한국정상 특별연설’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한다고 25일 청와대가 밝혔다.

WEF가 ‘신뢰 재건을 위한 중요한 해’라는 주제로 이날부터 29일까지 화상회의로 개최하는 다보스 어젠다 주간 행사다.

중국, 일본, 싱가포르 등 12개국 정상을 각각 초청해 이들의 성공적인 리더십 사례 등을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됐는데, WEF가 코로나19 방역 성과 등을 고려해 한국을 포함했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코로나 극복을 위한 보건의료 협력, 한국판 뉴딜 추진, 탄소중립 등 기후변화 대응 동참, 한국에 대한 투자 유치 등을 강조할 예정이다.

이어지는 질의응답 세션은 한국판 뉴딜, 보건의료,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등 4가지 분야로 나뉘어 진행된다. 각 분야에서 2∼3명이 질의하면 대통령이 직접 답변하며 한국의 정책 방향을 두고 깊이 있는 토론이 이뤄질 전망이다.

회의에는 앙헬 구리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사무총장,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CEO, 피터 피오트 영국 런던위생·열대의학대학원 원장 등이 참석한다.

청와대는 “세계경제포럼이 코로나19 위기에서 한국 정부에 대한 국제사회의 높은 평가를 반영한 것으로, 글로벌 유력기업 CEO는 물론 국제기구, 각국 정부인사 등이 참석하는 만큼 한국의 글로벌 리더십을 제고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