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문화 > 방송 · 연예

뉴이스트, 서경덕 교수와 쉬운 우리말 '안전용어' 영상 공개

입력 2021-01-27 11:1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뉴이스트 서경덕 교수
뉴이스트 서경덕 교수(중). 사진=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보이그룹 뉴이스트가 쉬운 우리말을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다.

27일 뉴이스트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사)국어문화원연합회가 함께 제작한 ‘쉬운 우리말, 바른 한국어-겨울철 안전용어편’ 캠페인 영상을 공개, 전 세계에 한국어 전파를 해 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와 의기투합한 의미 있는 행보로 눈길을 끌었다.

이번 캠페인 영상은 외국어나 한자어로 된 어려운 겨울철 안전용어들을 이야기 쇼 형식으로 구성해 누구나 흥미롭게 접할 수 있도록 했으며 뉴이스트는 서경덕 교수와 함께 안전용어를 쉽게 다듬어야 하는 필요성을 언급하고 쉬운 우리말로 표현한 안전용어들을 효과적으로 알렸다.



뉴이스트는 2019년부터 서경덕 교수와 ‘전 세계 한양도성 홍보 캠페인’을 시작으로 ‘2020 세종학당 한글날 문화마당’, ‘쉬운 우리말, 바른 한국어-겨울철 안전용어편’까지 꾸준히 한국의 문화유산과 우리말을 알리는 데 앞장섰다.

뉴이스트는 쉽고 자세한 설명과 함께 대정전(블랙아웃), 도로살얼음(블랙아이스), 지침서(매뉴얼), 자동심장충격기(자동제세동기 [AED]), 안전문(스크린도어), 보호 난간(가드레일), 어린이 보호구역(스쿨존), 땅꺼짐(싱크 홀) 등을 소개하며 일상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유용한 정보를 제공해 보는 이들의 머릿속에 확실하게 각인시켰다.

뉴이스트는 “이런 의미 있는 영상 제작에 참여하게 돼 기쁘며 쉽고 바른 한국어가 국내외로 널리 퍼지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다”라고 참여 소감을 전했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