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기업경영 · 재계

미국발 '클럽하우스' 인기

입력 2021-02-17 08:1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최근 음성 기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클럽하우스’의 인기 바람이 국내에도 불고 있다. 직장인 절반은 클럽하우스 이용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응답자 4명 중 3명은 긍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인크루트가 알바콜과 15일부터 16일까지 2030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클럽하우스 이용경험’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 중 클럽하우스 이용경험이 있다고 밝힌 비율은 45.0%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그 가운데 14.0%는 ‘활발히 이용 중’이었지만 나머지 31.0%는 ‘눈팅한다’고 답해 헤비유저 비율은 높지 않았다.

상태별 이용경험 비율로는 ‘남성’(45.1%)이 ‘여성’(44.2%)에 비해, 그리고 ‘30대’(45.8%)가 ‘20대’(42.5%)에 비해 소폭 높게 나타났다. 또한 ‘직장인’ 응답률은 50.1%로 ‘구직자’(33.8%), ‘자영업자’(30.0%)와 비교해 단연 가장 높았다.



나머지 55.0%는 이용경험이 없었는데, 그 이유로는 ‘관심 없음’(40.8%), ‘초대를 못 받음’(37.6%), 그리고 ‘아이폰이 아님(=해당 앱 운영체제를 사용하지 않음)’(19.0%) 등 때문이었다. 하지만 초대를 못 받은 응답자를 대상으로 ‘향후 초대를 받으면 클럽하우스 이용 의사가 있는지’ 묻자 75.0%가 그렇다고 답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미국발 오디오SNS 클럽하우스가 이렇게 국내에서도 인기를 끄는 요인으로는 ‘커뮤니케이션 및 커뮤니티로 활용’(49.9%) 한다는 답변비율이 가장 높았다. 구체적으로는 ‘연예인, 셀럽 등 인플루언서와의 커뮤니케이션’(15.2%), ‘CEO, 관심 기업인과의 커뮤니케이션’(13.8%) 등 SNS 인맥쌓기용으로 이용하는 비율이 많았고, ‘직장,모임 등에서 온라인 커뮤니티로 활용’(20.9%)하는 경우도 확인됐다.

단, 이미 친분이 있는 지인들과 온라인 활동처로 이용한다는 점에서 SNS 인맥쌓기와는 대조를 보인다. 이어 ‘관심분야 정보교류’(41.5%)가 2위이자 단일 항목 선택비율로는 가장 높았다. 또한 ‘외국어 청취’(7.1%)를 위해 이용한다는 답변도 눈에 띈다.

앞서 이용목적의 큰 비중을 차지했던 ‘정보교류’, 이에 구체적인 분야도 살펴봤는데 ‘취미생활’(17.7%)이 가장 많았고 ‘트렌드’(15.9%), ‘자기계발’(15.1%), ‘직무개발’(11.0%) 순으로 높은 선택을 받았다. 이 외 ‘일반상식ㆍ교양’(9.4%), ‘연봉, 채용, 사내문화 등 기업정보’(9.3%)는 물론 ‘인문학’(5.2%), 그런가 하면 ‘주식’(10.7%) 및 ‘부동산’(5.0%) 등 투자정보에 대한 기대도 확인됐다.

박종준 기자 jjp@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거창군청

영암군청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

한국철도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