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자동차 · 부품 · 타이어

2030년 친환경차 785만대 보급…1000만원 이상 싸진다

입력 2021-02-23 11:3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
자동차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2030년까지 친환경차 785만대가 보급된다. (연합뉴스)

 

정부가 2030년까지 친환경차 785만대를 보급해 자동차 온실가스를 24% 감축한다. 또 2025년까지 친환경차 가격을 1000만원 이상 인하하고, 전국 어디서든 30분 내에 수소충전소 도달이 가능하도록 수소충전소를 대폭 확대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2021∼2025)’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은 친환경자동차법에 따라 산업부가 5년 단위로 수립·시행하는 계획이다.

정부는 이번 4차 기본계획의 비전을 ‘2021년 친환경차 대중화 원년’, ‘2025년 친환경차 중심 사회·산업생태계 구축’으로 설정했다. 이를 위해 2030년 자동차 온실가스 24% 감축을 목표로 2025년까지 친환경차 283만대, 2030년까지 785만대 보급을 추진한다. 공공기관이 친환경차를 100% 의무적으로 구매하도록 하고, 렌터카·대기업 등 민간에는 친환경차 구매목표제를 도입할 계획이다.



친환경차의 충전 인프라도 확대한다. 2025년 전기차 보급 대수의 50% 이상으로 충전기가 보급되도록 50만기 이상으로 늘리고, 20분 충전으로 300㎞ 주행 가능한 초고속 충전기를 올해 123기 이상 설치한다. 수소충전소는 전국 어디서든 30분 이내에 충전소에 도달할 수 있게 오는 2025년까지 450기를 구축한다. 차량 대비 충전소가 부족한 서울, 수도권에 집중 구축한다. 아울러 친환경차의 가격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전용 플랫폼 구축, 부품소재 국산화 등으로 2025년까지 차량 가격을 1000만원 이상 내릴 계획이다. 특히 배터리 리스(대여) 사업을 도입해 초기 구매가격을 절반 수준으로 낮출 방침이다.

친환경차 수출은 지난해 28만대에서 2025년까지 83만대로 확대한다. 수출 비중도 14.6%에서 34.6%로 끌어올린다. 내연기관차 이상의 주행거리(2025년 600㎞ 이상)를 확보하도록 전고체전지를 2030년까지 상용화하고, 2025년까지 수소 상용차를 전 차급 출시하는 등 기술 혁신에 나선다.

정부는 탄소중립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고자 2025년까지 500개, 2030년까지 1000개의 부품기업을 미래차로 전환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미래차 뉴딜펀드(2000억원), 사업재편 전용 R&D 신설, 2025년까지 2만1000명 인력 양성 등을 추진한다.

윤인경 기자 ikfree12@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