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국회 · 정당

홍익표 "4차 재난지원금 지원 규모… 20조원 전후 될 것"

홍익표 "야당, 코로나19 백신을 정쟁의 도구로 삼아...정부 국민 이간질시켜 무엇을 얻으려는가"

입력 2021-02-23 11:2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규제혁신추진단 회의에서 발언하는 홍익표 정책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규제혁신추진단 2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4차 재난지원금 규모와 관련해 “20조원을 전후한 숫자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이미 확정된 예산 까지 반영하는 것이므로 실제 추경 규모는 그것보다 작아질 수 있다”고 밝혔다.

23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한 홍 정책위의장은 재난지원금과 관련한 당정청 협의 상황을 전하며 “빠르면 내일 오전이나 늦으면 내일 오후 늦게 결론이 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금에 대해 “영업 제한이나 금지됐던 분들, 매출이 상당히 줄어든 업종을 중심으로 3차 재난지원금 때보다는 대상을 좀 많이 늘렸다”며 “기준도 조금 상향하려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반업종의 지원 기준선을 연 매출 ‘4억원 이하’에서 ‘10억원 이하’로 올리는 것, 서비스업 지원 기준을 근로자 수 ‘5인 미만’에서 늘리는 방안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홍 정책위의장은 이번 재난지원금에 ▲ 특수고용, 프리랜서, 플랫폼 노동자 대상 지원금 ▲ 일자리 안정 예산 ▲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예산도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백신 무료 접종을 포함해 치료제까지도 무료로 접종할 예정이기 때문에 이런 등등을 반영한 추가적인 예산 편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소득하위 40% 지원금 일괄 지급 가능성’을 두고는 “아이디어 차원에서 논의가 있을 수 있는데 아직 확정된 내용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한편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홍 정책위의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한 국민적인 노력과 참여를 강조하기도 했다.

홍 정책 위의장은 “11월 까지 코로나19 집단 면역 형성을 위해선 많은 사람들의 노력과 참여가 필요하다”며 “그러나 일각에선 백신 문제가 해결되자 이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을 두고 과도 하게 불안감을 조성해 국민 안전을 선거에 활용하고 정쟁의 수단으로 삼고 있다. 이는 바람직하지 않다. 코로나 19 백신 정책을 도구 삼아 불신을 증폭해 정부와 국민을 이간질시켜 도대체 무엇을 얻고자 하려는 것인가”라고 국민의힘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인해 안타깝게 사망한 이가 2월 22일 기준으로 1562명이다”며 “코로나 백신은 정쟁 도구가 아닌 생명을 살리는 희망으로 코로나19 위기를 벗어나 안전하고 소중한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야당의 협조를 당부했다.

권규홍 기자 spikekwon@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