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부동산 > 부동산 뉴스

지난해 국내 오피스 거래규모 13.1조 기록… 역대 최대

입력 2021-02-23 14:0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차트]2020년 4분기 서울 프라임 오피스 거래규모
2020년 4분기 서울 프라임 오피스 거래규모.

 

지난해 국내 오피스 거래 규모가 13조원을 넘어서면서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23일 글로벌부동산 서비스 기업 세빌스코리아가 발표한 ‘2020년 오피스 마켓 리포트’에 따르면 지난해 오피스 거래액은 총 13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이전 최대 규모였던 2019년(11조8000억원) 거래액을 넘어선 것이다.

지난해 오피스 투자시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연초에는 관망세로 출발했다. 하지만 하반기 들어 대형 선매매 프로젝트들이 정상적으로 종결되고 해외투자 자금이 국내로 선회하면서 작년 전체 거래의 3분의 2가 하반기에 이뤄졌다.



주요 거래로는 NH투자증권과 ARA코리아자산운용이 Y22프로젝트 금융투자주식회사로부터 여의도 파크원 타워2를 9500억원에 매입했다. 단일 투자자산 기준으로는 지난해 최대 규모였다.

메이플트리는 이지스자산운용으로부터 더피나클강남을 4520억원에 매입했다. LB자산운용은 DL이앤씨(옛 대림산업)으로부터 디타워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업무동을 6000억원에 매입했다. GRE파트너스는 화이자제약 명동사옥을 1120억원에 매입했다.

홍지은 세빌스코리아 Research & Consultancy 상무는 “한국은행의 최저 금리 및 안전 자산 선호 기조 속에 국내외 기관투자자 및 기업의 지속적인 매입 수요로 우량 오피스 자산 가격은 올해도 꾸준히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차트]2020년 4분기 서울 프라임 오피스 공실률
2020년 4분기 서울 프라임 오피스 공실률.

 

한편, 지난 4분기 서울 주요 권역의 프라임 오피스 공실률은 직전 분기 대비 1.2%p 상승한 13.6%를 기록했으며, 세부 권역별 공실률은 도심 12.6%, 강남 3.9%, 여의도 27.4%로 나타났다.

여의도는 대형 공급이 있었으나, 적극적인 임차 마케팅과 금융권의 통합 및 업그레이드 수요 속에 대규모 공실이 해결되며 직전 분기 대비 0.1%p 상승했다. 도심은 대림산업의 이전, 강남은CJ 계열사들의 타 권역 이전과 현대해상의 감평 이전으로 모두 공실률이 소폭 상승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오는 1분기에 공실률이 큰 폭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여의도를 제외하고 도심과 강남은 공실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6개의 대형 프로젝트가 공급된 2020년과는 달리, 2021년에는 강남의 센터필드 만이 1분기 공급이 예정되어 있어 향후에는 공실률 하락이 예상된다.

또한 예정대로 백신 접종과 실물경제 회복이 이루어질 경우, IT, 바이오 및 자동차 기업체를 필두로 프라임 오피스 시장의 수요도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문경란 기자 mgr@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