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국회 · 정당

민주, 박형준 정조준…김태년 “MB 정부 국정원, 민주주의 파괴행위 철저히 규명해야”

김태년 "국정원 불법사찰 진실 밝히는 것은 국회의 책무"
최인호 "당시 청와대 보고 됐을것...박형준 몰랐을리 없어"
박형준 "선거 앞두고 누가 언론에 정보 흘렸는지부터 밝혀야"

입력 2021-02-23 15:19 | 신문게재 2021-02-24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정견발표하는 박형준 후보<YONHAP NO-3832>
28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국민의힘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경선 심사를 위한 예비후보 비전 발표회에서 박형준 후보가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

 

오는 4월 부산 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실시한 각종 여론 조사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공세가 점점 거세지고 있다. 민주당은 가덕도신공항 카드를 꺼내든 데 이어 MB(이명박) 국정원 불법 사찰 의혹을 고리로 박 후보를 몰아치고 있다.

23일 민주당의 김태년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명박 국정원에서 생산된 사찰 보고서가 민정수석, 정무수석실, 국무총리실로 배포된 흔적이 발견됐다”며 “박근혜 정부 시절에 생산한 사찰 내용도 담긴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날 김 원내대표는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냈던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를 지목하며 “청와대가 사찰 문건 배포처로 확인된 만큼 박 수석을 비롯해 관련자들은 보고를 받은 사찰문서의 내용과 목적, 역할에 대해 분명하게 소명할 것을 요구한다”며 “선거가 불법사찰의 책임을 회피하는 방패막이 돼선 안 될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국정원 불법사찰이 담고 있을 충격적 진실을 낱낱이 밝혀내는 것은 민의의 전당인 국회가 마땅히 해야 할 책무다”라며 “오는 24일 의원총회에서 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불법사찰 진상규명을 위한 논의를 통해 강력하고 효과적인 방법을 강구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부산 사하구를 지역구로 둔 최인호 수석대변인도 지난 22일 박 후보를 지목하며 “2009년 전후로 국정원의 사찰이 청와대에 보고가 됐을텐데 보고 체계를 보면 민정수석이나 정무수석에 가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며 “당시 보고를 받았을 가능성이 매우 높은 정무수석은 현재 박 후보”라고 거듭 의혹을 제기했다.

또 같은당의 김두관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삼척동자도 알만한 일을 박 후보가 부정하니 소가 또 한번 웃을 일이다”고 비판에 가세했다.

민주당의 이 같은 공세에 23일 박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국정원 데이터베이스를 탈탈 털었던 국정원 적폐청산 수사에서도 사찰 문제는 나왔었고 그때에도 저는 참고인 조사도 받은 적이 없다”며 “국회의원 사찰은 더욱 더 금시초문이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선거를 앞두고 왜 국정원 고위 관계자가 일부 언론에 미리 이런 정보를 주었는지, 그가 누구인지부터 밝혀라”면서 “이것이야 말로 국정원의 정치 개입 아니면 무엇이겠나. 괜히 엄한 사람 덮어씌우려 한다면 역풍이 불 것이다”고 덧붙였다.

또 박 후보는 김 의원을 지목하며 “당을 도와주고 싶은 마음은 알겠지만 도움이 안된다”면서 “참 딱한 일이다.밥 안 먹은 사람 보고 자꾸 밥 먹은 것을 고백하라고 강요하니 거짓말이라도 하라는 것이냐”라고 설전을 벌였다.

권규홍 기자 spikekwon@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