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자동차 · 부품 · 타이어

현대차 명운 건 ‘아이오닉5’ 베일 벗었다…실구매가 3000만원대 예고

입력 2021-02-23 16:03 | 신문게재 2021-02-24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10223 현대차, 아이오닉 5 세계 최초 공개(1)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첫 번째 전기차 ‘아이오닉 5’.(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의 미래차 전략의 포문을 여는 ‘아이오닉5’가 베일을 벗었다. 아이오닉5는 우리나라 자동차 산업의 상징인 ‘포니’의 디자인을 승계하면서 미래차 시대의 첫 발걸음을 내딛겠다는 의지를 담아냈다.

현대차는 23일 온라인 론칭 행사를 열고 아이오닉5를 글로벌 시장에 공개했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통해 탄생한 첫 번째 차량이다. 첫 주자라는 상징성을 지닌 만큼, 디자인과 성능, 공간 및 기능 활용성에서 현대차의 역량을 총동원했다.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은 “아이오닉5는 혁신적인 실내 공간과 첨단 기술로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현대차 최초의 전용 전기차”라며 “고객들의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지원, 전기차에 대한 고객 경험 패러다임을 바꿀 것”이라고 강조했다. 

210223 현대차, ‘아이오닉 5’ 세계 최초 공개(1)
(왼쪽부터)현대자동차 차량아키텍처개발센터 파예즈 라만 전무, 상품본부장 김흥수 전무, 디자인담당 이상엽 전무, 크리에이티브웍스실장 지성원 상무, 장재훈 사장이 아이오닉 5 기자간담회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현대자동차)

 

아이오닉5는 한눈에 1974년 출시한 현대차 ‘포니’를 연상시킨다. 현대차의 도전 정신을 담은 포니의 이미지를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로 연결해 새로운 시대를 선도하겠다는 포부다. 디자인 핵심 요소는 이미지를 구성하는 최소 단위인 픽셀을 형상화한 ‘파라메트릭 픽셀’이다.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융합해 세대를 관통한다는 의미를 뜻한다. 전조등과 후미등, 휠, 전기 충전구 등 곳곳에 적용하면서 아이오닉5의 디자인 정체성을 나타냈다.  

210223 현대차, 아이오닉 5 세계 최초 공개(2)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첫 번째 전기차 ‘아이오닉 5’.(사진제공=현대자동차)

 

대형 세단 수준인 3000mm의 축간거리와 공기 역학 구조를 적용한 20인치 휠, 기본 530ℓ에 2열을 눕히면 1600ℓ까지 늘어나는 트렁크, 전동 슬라이딩 시트 등은 아이오닉5의 공간 활용성을 잘 보여준다. 내연기관차의 구조적 한계였던 실내 터널부를 없애면서 평평한 바닥(플랫 플로어)을 구축한 점도 실내 공간의 혁신이다. 이날 현대차는 15W 수준의 고속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과 다양한 물건을 수납할 수 ‘유니버셜 아일랜드’가 실내 공간 활용의 백미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이오닉5는 72.6kWh 배터리가 장착된 ‘롱레인지’와 58.0kWh의 ‘스탠다드’로 출시한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가능거리는 롱레인지(후륜 기준)가 410~430km이다. 350kW급 초급속 충전 시 18분 내 배터리 용량의 80%를, 5분 충전으로 최대 100km 주행도 충분하다.

후륜에 기본 탑재하는 모터는 최대 출력 160kW, 최대 토크 350Nm이며, 트림에 따라 전륜 모터를 추가해 사륜구동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롱레인지 사륜구동 모델은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5.2초에 도달할 수 있다.  

210223 현대차, 아이오닉 5 세계 최초 공개(8)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첫 번째 전기차 ‘아이오닉 5’의 실내 공간.(사진제공=현대자동차)

 

이 밖에 다양한 충전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는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 겨울철 주행 가능거리 하락을 방지하는 히트펌프 시스템, 태양광 충전으로 주행가능거리를 연간 최대 1500km 늘려 주는 솔라루프(선택 사양) 등 각종 첨단 기능을 장착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의 롱레인지 모델 2개 트림으로 25일부터 국내 사전 계약을 시작한다. 가격은 추후 공개 예정이지만, 익스클루시브 5000만원대 초반, 프레스티지가 5000만원대 중반이다. 전기차 세제 혜택과 개별소비세 3.5%를 적용하면 익스클루시브의 경우 3000만원 후반대로 구매 가능할 전망이다.

김상우 기자 ksw@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