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국회 · 정당

정부, 동결자금 활용방안 제안에 이란 동의

이란, 밀린 유엔 분담금도 한국 동결 자산으로 활용할 방침

입력 2021-02-23 18:1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AKR20210223067351504_01_i_org
한국대사관에서 회담한 유정현 주이란대사와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장
[이란 정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정부는 동결된 이란 원화자금의 활용 방안과 관련해 우리 정부의 제안에 이란측이 동의했다고 전했다.

23일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정레 브리핑을 통해 “현지시각 22일 유정현 주이란대사와 이란 중앙은행 총재 간의 면담 시 이란 측이 우리 측이 제시한 방안에 대해 동의 의사를 표명하는 등 기본적인 의견접근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란 정부는 한국에 동결된 자금을 풀기 위해 우리 국적의 선박을 나포해 그간 외교부와 협상을 벌여왔다. 이에 우리 정부는 약 70억 달러(약 7조 7000억원)규모로 알려진 국내 이란 동결자금의 활용을 위해 이란 측과 다양한 방안을 두고 협상을 벌여왔다.



외교부는 이날 양국이 합의한 구체적인 방안을 공개하진 않았지만 그 동안 제한적으로 이뤄졌던 의약품, 의료기구 구매 규모를 늘리는 등 인도적 물자의 교역을 확대한다는 내용이 포함됐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양국은 스위스 인도적 교역채널(SHTA)에 사용할 수 있도록 일부 자금을 스위스로 이전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SHTA는 미국 정부의 허가 아래 스위스에 본사를 둔 의약·의료, 식품 업체가 이란에 인도적 물품을 수출하고 그 대금을 스위스의 은행이 보증하는 방식으로 진행 될 예정이다.

아울러 이란은 그간 밀린 유엔 분담금을 한국 내 동결 자금으로 내는 방안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과 미국은 이 방안에 대한 협의를 거의 마무리하고 구체적인 송금 방법을 논의 중인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양국의 합의를 두고 이란 국영 IRNA 통신은 전날 유 대사와 이란 중앙은행 총재 간 면담 사실을 전하면서 양측이 한국 내 동결자산 사용 방안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번 협상은 양국이 합의를 했더라도 결론적으로는 미국 정부의 승인이 있어야 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 언론사와의 통화에서 “실제 동결자금의 해제는 미국 등 유관국과의 협의를 통해 이루어져 나갈 것이다”고 말하면서도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과 관련한 동향도 동결자금 문제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협상으로 이란에 억류된 한국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호’ 선장 석방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지난달 4일 오만 인근 해역에서 ‘한국케미호’를 나포해 한국인 5명을 포함해 선원 20명을 억류했는데 최근 선장을 제외한 나머지 인원을 석방한다고 밝혔다.

권규홍 기자 spikekwon@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