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eisure(여가) > 스포츠종합

'성폭행 의혹' 기성용 측 "사실무근, 법적대응 불사할 것"

입력 2021-02-24 16:0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기성용
기성용. 사진=FC서울
초등학교 시절 성폭행 가해자로 언급된 축구선수 기성용 측이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24일 기성용의 매니지먼트사 C2글로벌은 “24일 보도된 ‘국가대표 A선수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기사와 관련하여 폐사의 기성용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이와 관련하여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 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앞서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이날 국가대표 출신 축구선수가 초등학교 시절 성폭행을 저질렀다고 폭로했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현재 수도권 모 구단 소속 A선수가 초등학교 재학 시절인 2000년 후배들에게 성폭생을 가했다.



A선수는 2000년 1월~6월 사이 전라남도 모 초등학교 축구부 합숙소에서 동료인 B씨와 함께 후배인 C씨와 D씨에게 구강 성교를 강요했다. 이를 거부한 C씨와 D씨에 무자비한 폭행이 가해졌고, 어쩔 수 없이 구강 성교를 할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 피해자 측의 주장.

이를 두고 다수의 네티즌들은 정황 상 일치하는 선수가 기성용이라면서 그의 과거 행적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기성용의 소속팀인 FC서울은 “선수에게 확인해본 결과 사실무근이라는 답을 받았다. 구단 차원에서도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C2글로벌은 “추후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 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대응도 불사할 것임을 밝힌다”라고 강조했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거창군청

영암군청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