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eisure(여가) > 방송·연예

[B그라운드] 신인 걸그룹 픽시 "제2의 투애니원 꿈꿔요"

입력 2021-02-24 18:0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픽시
신인 걸그룹 픽시가 24일 데뷔했다 (사진제공=올라트엔터테인먼트, 해피트라이브엔터테인먼트)

 

“투애니원 선배처럼 파워풀한 무대를 보여드릴게요.”

신인 걸그룹 픽시가 가요계에 당찬 출사표를 던졌다.

픽시는 24일 오후 6시 음원사이트에 데뷔 앨범 ‘페어리 포레스트. 위드 마이 윙스(Fairy forest. With my wings)’를 발매하며 첫 발을 디뎠다.



픽시는 올라트엔터테인먼트와 해피트라이브엔터테인먼트가 공동 제작한 신인 걸그룹으로 엘라, 로라, 샛별, 디아, 수아, 다정 등 6명으로 구성됐다. 팀명인 픽시는 잉글랜드 신화 속 요정을 뜻한다.

음원 발매 전 첫 미디어 쇼케이스를 진행한 이들은 “픽시만의 색깔을 알리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픽시2
신인 걸그룹 픽시가 24일 데뷔했다 (사진제공=올라트엔터테인먼트, 해피트라이브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 ‘날개(WINGS)’는 웅장한 트랩 비트와 신스가 조화된 힙합 장르의 곡이다. 소속사는 이 곡에 대해 “수많은 시련을 서로에게 의지해 이겨내며 나아가겠다는 픽시의 각오를 고스란히 담은 곡”이라고 설명했다.

그도 그럴 것이 멤버들의 평균 연습생 기간은 4년에 달한다. 엘라는 체리블렛, 샛별은 소녀주의보 출신이다. 샛별은 “데뷔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외모·실력 면에서 자존감이 많이 낮았다”며 “멤버들이 힘을 준 덕분에 잘 이겨냈다” 털어놓았다.

로라는 “날개없이 태어난 여섯 명의 요정들이 날개를 찾아 날고 싶다는 의미를 담은 곡”이라며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가며 성장할 수 있도록 함께 우리의 날개가 되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힘든 과정을 버틴 만큼 당당한 무대 매너로 한류를 견인한 투애니원과 강렬한 퍼포먼스가 인상적인 영국 걸그룹 리틀믹스를 롤모델로 꼽았다. 샛별은 “매 순간 무대를 찢어놓겠다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며 “픽시가 많은 분을 행복하게 만들을 수 있는 팀으로 성장했으면 한다”는 포부를 전했다.

조은별 기자 mulgae@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거창군청

영암군청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