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eisure(여가) > 이슈&이슈

김원희, 남동생 사칭 주의 당부…"친동생 절대 아냐…피해 조심"

입력 2021-02-25 10:4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80927000633_0
김원희 (사진=연합)


배우 김원희가 자신의 남동생을 사칭하고 다니는 사람이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25일 김원희는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주로 일산 가좌동 근처에서 제 남동생이라고 사칭하여 식당에 피해를 주거나 근거없는 제 얘기를 하고 다니는 사람이 있다고 계속 제보가 온다”며 “김원철,김원천 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저와 찍은 사진을 보여주고 그럴싸한 거짓말을 너무 많이 한다”고 말했다.

 

이미지 002
(사진=김원희 인스타그램)

 


범인이 누구인지 이미 알고 있다고 밝힌 김원희는 “신고하면 되겠지만 그러기엔 마음이 편치 않은 이유가 있다. 혼내도 보았지만 소용이 없다”며 답답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원희는 “일단 저는 참아보겠습니다만, 그 사람 때문에 피해 보시는 분들이 계실까 걱정”이라며 “피해 당하지 않도록 조심하세요. 제 친동생이 절대 아닙니다”라고 강조했다.

김원희는 현재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KBS2 ‘TV는 사랑을 싣고’ 등 다수의 프로그램에서 진행을 맡아 활발한 방송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인천광역시교육청

한국철도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