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국회 · 정당

당정 코로나19 4차 재난지원금 19.5조… 28일 고위당정에서 최종 확정

유동수 "국회에서 정부안 그대로 수용할수는 없을 것"
홍익표 "법안 3워 통과 예상"
김상조 "추경 본예산 합해 20조원 전후"

입력 2021-02-25 14:4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YH2021021504090001300
지난 15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

 

당정이 추진하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4차 재난지원금 규모가 19조 5천억이 될것으로 보인다.

25일 더불어민주당의 유동수 정책위 부의장은 국회에서 4차 재난지원금에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19.5조원 플러스 알파(α)”라고 대답했다.

그는 “정부 제출안이 그런 것이고 권한을 가진 국회에서의 논의는 별도다”라며 “국회에서 정부안을 그대로 해줄 수 있느냐”라고 증액 가능성도 열어두었다.



이날 유 부의장은 국채발행규모가 15조원이 되느냐는 질문에는 “그 정도는 안 될 것 같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당정은 오는 28일 국회에서 고위 당정협의를 가지고 4차 재난지원금, 추경 예산안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고위당정에서는 4차 재난지원금과 더불어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 대한 손실보상 방안도 논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법안은 3월 안에 처리됐으면 좋겠다”며 “시행령은 경과를 봐야 해서 3∼4개월 정도는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24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헉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4차 재난지원금 규모가 “추경과 본예산을 포함해 20조원 전후가 될 것이다”고 설명한 바 있다.

28일 확정된 추경안은 내달 2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4일 국회 제출, 5일 국무총리 시정연설을 거쳐 국회 심사를 받게 된다.

권규홍 기자 spikekwon@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인천광역시교육청

한국철도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