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eisure(여가) > 영화연극

[B그라운드] '믿보배'의 조합… 영화 '자산어보' 제작보고회 현장

설경구X변요한 쥐락펴락한 이준익 감독

입력 2021-02-25 20:1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자산어보
영화 ‘자산어보’의 주역들.(사진제공=메가박스플러스엠)

 

이쯤되면 대세들의 만남이다.설경구를 필두로 대한민국 감독들이 모두 작업하고 깊어하는 변요한은 이준익 감독이 품에 안았다.영화‘자산어보’가 25일 오후 온라인 제작보고회를 열었다.코로나19로 화상으로 만난 이 자리에는 설경구, 변요한, 이준익 감독이 참석했다.영화는 흑산으로 유배된 후, 책보다 바다가 궁금해진 학자 정약전과 바다를 벗어나 출셋길에 오르고 싶은 청년 어부 창대가 ‘자산어보’를 집필하며 벗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준익 감독의 열 네번째 작품으로도 화제를 모은 작품만큼 배우 목지 않은 감독의 기회의도가 간담회 내내 이어졌다. 그는 ‘동주’이후 흑백영화에 도전한 이유에 대해 ‘동주’는 암울한 공기를 표현하는데 백보다는 흑이 크게 차지하고 있다면, ‘자산어보’는 다르다. 정약전이 만난 새로운 세상은 자연이 있고 아름다운 사람 관계가 있고, 그렇기에 백이 더 큰 영화“라고 설명했다..‘사도’이후 사극 장르에 특화된 평가를 받는것에 대해서도 ”잘 모르는 것을 대하는 태도가 두 가지가 있다. 몰라서 외면하거나 ‘이게 뭐지? 좀 더 알아보자’ 하다가 푹 빠져 못 나오는 건데, 후자가 저였고 ‘역덕(역사 덕후)’이 됐다. 호기심에 대한 책임감으로 만든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보였다. 

 

자산어보
이준익 감독이 ‘동주’이후 또다시 흑백으로 찍은 영화로 충무로의 시선을 모은 영화 ‘자산어보’.(사진제공=메가박스플러스엠)

 

설경구는 “첫 사극인데 이준익 감독님이어서 다행이다 싶다. 동시에 흑백영화라는 새로운 경험도 했다. 한 번의 결정으로 여러가지를 얻었다”며 남다른 감회를 밝혔다.특히 “정약전 선생의 이름을 제 배역으로 쓰기 부담스러웠다. 제가 털끝만큼도 따라갈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저 섬에 들어가서 이야기에 섞여 어울리기 위해 노력했다”며 겸손한 마음을 전했다.

극중 변요한은 평생 살아온 흑산도를 벗어나기 위해 글 공부를 하는 어부로 나온다.그는 “배경이 전라도다 보니 사투리 구사해야 했고 어부다 보니 그 시대에 맞게 고기 낚는 법을 알아야 한다 생각했다”면서“하지만 작품을 준비하다보니 창대의 마음을 아는 게 가장 중요하다는 걸 깨달았다. 설경구 선배님을 비롯해 많은 배우들과 호흡하면서 모든 걸 놓아 버리고 자연스럽게 흘러갔을 때 창대의 마음으로 세상을 볼 수 있게 되더라”라고말했다. 이외에도 ‘자산어보’에는 충무로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참여한다. 이정은, 차순배, 동방우, 정진영, 김의성, 류승룡이 출연해 작품의 완성도를 더한다.‘자산어보’는 내달 31일 봄 낚시철과 함께 국내 첫 선을 보인다.


이희승 기자 press512@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

한국철도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