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스포츠 > 골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교통사고 당시 기억 못 해…얼마나 다쳤는지도 몰랐던 듯

입력 2021-02-26 13:2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타이거 우즈
타이거 우즈.(AFP=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차량 전복 사고 당시를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는 증언들이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의 알렉스 비야누에바 보안관은 26일(한국시간) 미국 CNN과 인터뷰에서 “병원에서 조사관들의 질문에 우즈는 사고 당시 기억을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카를로스 곤살레스 카운티 보안관실 부국장 역시 NBC와 인터뷰에서 “우즈가 사고 당시에 자신이 얼마나 다쳤는지 알았다고 보기 어렵다”는 견해를 밝혔다.



우즈는 지난 24일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몰고 내리막길을 달리다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다.

우즈는 병원으로 긴급 이송돼 수술을 받았다. 두 다리를 심하게 다친 우즈는 다시 걷는 데만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선수 생활을 할 수 있을지도 불투명하다.

우즈가 사고 당시 구조 요원들에게 자신의 이름을 또렷이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날 사고를 기억하지 못한다는 보안관의 증언은 다소 뜻밖이다.

현지 경찰은 사고 브리핑에서 “우즈가 술을 마시거나 약물을 복용한 증거가 없다”며 “혐의 적용은 고려하지 않고 단순 사고로 처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오학열 골프전문기자 kungkung5@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

한국철도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