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금융 > 은행

기업대출금리 내릴 때 가계대출금리↑

입력 2021-02-26 13:2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캡처
자료: 한국은행

 

가계의 이자 부담이 무거워졌다.

한국은행이 26일 내놓은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에 따르면 1월 예금은행의 대출 금리(가중 평균)는 신규 취급액 기준 연 2.72%로 집계됐다. 지난해 12월(연 2.74%)보다 0.02%포인트 내렸다. 지난해 10월(연 2.66%) 이후 2개월 연속 오른 뒤 3개월 만에 떨어졌다.

기업대출 금리가 연 2.73%에서 연 2.69%로 0.04%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대기업 대출이 0.1%포인트나 낮아졌다. 시장금리 하락과 은행의 우량기업 대출 비중이 커졌기 때문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따.



하지만 가계대출 금리는 연 2.79%에서 연 2.83%로 한 달 새 0.04%포인트 올랐다. 송재창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연 2.59%에서 연 2.63%로 0.04%포인트 높아졌다”며 “보금자리론 금리가 인상된 영향”이라고 말했다.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금리도 연 평균 0.9%에서 0.87%로 0.03%포인트 하락했다.

예금은행의 대출금리와 저축성수신금리의 차이, 즉 예대마진은 1.85%포인트로 12월(1.84%포인트)보다 0.01%포인트 늘었다.

신규 취급 기준이 아닌 잔액 기준 총수신금리와 총대출금리는 각각 연 0.73%, 연 2.8%다. 역시 예대마진이 12월(2.05%포인트)보다 0.02%포인트 많은 2.07%포인트로 집계됐다.

은행 외 신용협동조합, 상호금융, 새마을금고의 예금금리는 1년 만기 정기예탁금 신규취급액 기준으로 지난달 각 0.01%포인트, 0.05%포인트, 0.01%포인트 상승했다. 상호저축은행의 예금금리는 연 2.04%에서 연 1.95%로 낮아졌다. 송 팀장은 “고금리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가계대출 비중이 확대되면서 상호저축은행 대출금리가 올랐다”고 설명했다.

비은행기관 대출금리의 경우 신용협동조합(-0.11%포인트), 상호금융(-0.06%포인트), 새마을금고(-0.01%포인트)는 떨어졌지만, 상호저축은행(0.2%포인트)만 상승했다.

유혜진 기자 langchemis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거창군청

영암군청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