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문화 > 방송 · 연예

박명수 "학폭 거짓말한 자들은 연예·스포츠계 떠나야"

입력 2021-02-26 13:3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박명수
사진=박명수 인스타그램
개그맨 박명수가 최근 연예·스포츠계를 휩쓸고 있는 학교 폭력에 대한 생각을 말했다.

26일 방송된 KBS 쿨FM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박명수는 전민기 한국인사이트연구소 팀장과 ‘검색N차트’ 코너를 진행했다.

앞서 박명수는 지난 19일 방송에서 학창 시절 학교폭력 피해자였음을 언급한 바 있다. 당시 박명수는 “저도 돈도 뺏겨보고 많이 맞아봤다. 가방, 신발, 돈을 다 뺏기고 삼색 슬리퍼를 신고 진흙탕을 걸었다”고 말했다.



박명수는 잇따라 터지는 학폭 논란에 “한번 때리고 마는 친구는 없다. 한번 때린 친구들은 또 때린다. 정신 차려야 한다”며 “미성년자일 때, 철없을 때 실수할 수 있다. 하지만 진심 어린 사과는 해야 한다. 피해자 입장에서는 (사과가) 와 닿지 않기 때문에 화가 나는 것이다. 학교폭력을 안 했다고 거짓말하면 이 바닥에서 떠야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그러면서 “체육이나 연예계도 관행처럼 해왔다는 건 변명”이라며 “아이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확실하게 해야 한다. 아이들이 겁내서 학교를 못 가면 안되지 않나”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학교 폭력 가해자로 언급된 이들은 배구선수 이재영·이다영, 걸그룹 (여자)아이들 수진, 배우 박혜수, 조병규, 보이그룹 스트레이키즈 현진, 세븐틴 민규, 김동휘 등이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

한국철도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