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외교 · 통일

미 국무부 “北 엄격한 ‘코로나 대처’로 대북지원 지연돼”

입력 2021-02-28 10:5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인영 통일부 장관, 한반도 생명·안전 공동체 세미나 축사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앙리 뒤낭홀에서 ‘상생과 평화의 한반도 생명·안전공동체 구축’을 주제로 열린 대한적십자사·남북교류협력지원회 공동 세미나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국제사회의 대북 인도적 지원 노력이 유엔 대북제재위원회의 신속한 제재 면제에도 북한의 혹독한 코로나19 대응으로 인해 심각한 수준으로 방해를 받고 있음을 지적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무부 대변인은 26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최근 북한 주민들이 처한 인도주의적 위기를 고려해 대북제재를 재검토할 필요가 있으며, 국제사회의 공감대가 형성된다면 비상업용 공공 인프라 등의 분야로 제재의 유연성이 확대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언급한 데 대한 논평 요청에 이같이 답했다.

국무부는 “북한이 국제항공과 선박에 대한 국경봉쇄 조치를 포함한 극도로 엄격한(extremely stringent) 코로나19 대응 조치를 시행해 왔다”며 “이 같은 혹독한 조치들은 유엔 대북제재위원회로부터 신속한 제재 면제를 받은 후에도, 인도주의 단체, 유엔 기구, 다른 나라들이 북한에 물자를 전달하려는 노력을 상당히 방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무부는 “미국은 계속해서 유엔의 인도적 지원 제재 면제 신청을 최대한 신속히 검토하는 데 전념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무부 측은 이어 국제사회 또한 반드시 인도적 지원이 북한의 가장 취약한 주민들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국제적으로 인정된 최고의 관행에 부합하는 신뢰할만하고 투명한 모니터링 즉 검증과 평가, 접근, 감시 등을 계속해서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RFA는 전했다.

이원배 기자 lwb21@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거창군청

영암군청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

한국철도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