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정책

보훈처, 친일귀속재산 148필지 우선 매각…여의도 면적 1.1배

입력 2021-02-28 13:3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lip20210228132724
국가보훈처 국가귀속재산(토지) 매각대상 물건 안내.(국가보훈처 제공=연합)

 

국가보훈처가 친일귀속재산(토지) 148필지의 우선 매각을 추진한다.

여의도 면적의 1.1배인 329만 5000㎡로 공시지가 212억 원 상당의 규모다.

28일 보훈처는 제102주년 3·1절을 맞아 국가에 귀속된 친일재산을 적극적으로 매각해 독립유공자와 그 후손의 공훈 선양과 생활 안정을 위해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현재 보훈처가 관리하는 친일귀속재산 855필지(633만 7000㎡·공시지가 421억 원) 가운데 활용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토지 148필지를 선별해 우선 매각하기로 했다.

우선 매각 대상 토지 목록은 매수 희망자가 확인할 수 있도록 언론사에 광고로 게재하고, 향후 드론을 활용한 토지 소개 영상도 제작해 다양한 매체를 통해 홍보할 계획이다.

보훈처에 따르면 2005년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의 국가귀속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된 이후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조산위원회의 활동이나 국가 소송 등을 통해 국가에 귀속된 친일재산은 1297필지(867만 9581㎡·공시지가 853억 원)에 달한다.

이 중에서 2008년부터 2020년까지 698억 원 어치를 매각해 순국선열·애국지사 사업기금에 보탰을 뿐 여전히 855필지에 달하는 토지를 관리하고 있다.

보훈처는 “친일귀속재산 대부분이 임야이거나 도시계획시설, 문화재 보존지역 등이어서 개발 가치가 낮아 매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앞으로도 순국선열·애국지사 사업기금의 주요 재원인 친일귀속재산 매각에 더욱 매진해 독립유공자와 유가족에 대한 예우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

한국철도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