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국회 · 정당

유승민 “안철수, 단일후보 되면 합당해야”

입력 2021-02-28 19:4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유승민
국민의힘 유승민 전 국회의원 (연합)

 

국민의힘 유승민 전 국회의원은 28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단일 후보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될 경우 국민의힘과 합당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MBN 방송에 출연해 “서울시장 선거는 (단일화만으로) 쉽지 않다”면서 “하나가 되는 게 당연히 맞다”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안 후보가 국민의힘 후보를 이겼다고 치고, 4번을 달고 끝까지 선거에 간다면 2번을 지지하는 분들이 얼마나 자연발생적으로 선거운동을 돕고 투표장에 가서 열심히 찍겠는가 걱정이 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특히 유 전 의원은 “(합당에) 시간이 걸리면 최소한 통합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우리 당에 들어와서 2번을 달고 나가는 게 승리에 도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차기 대선과 관련, 그는 “중도·보수가 절대 분열되지 말자. 그래야 승리 가능성을 높인다”면서 “보수 후보는 대선을 앞두고 꼭 단일화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보수 대권주자 가운데 ‘가장 확실한 경쟁자’로 무소속 홍준표 의원을 꼽았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윤석열 검찰총장도 출마할 경우 경쟁자로 꼽았다.

그는 “홍 의원 같은 분도 바깥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끄는 국민의힘에 대해서 비판만 할 게 아니라 들어오시라”면서 “태극기 세력 중에도 우국충정, 애국심으로 그러시는 분도 계신다고 생각한다. 그런 분도 같이하자”고 제안했다.

윤석열 검찰총장과 관련, 유 전 의원은 “대통령이 직접 임명한 검찰총장이 나오자마자 제1야당에 입당하는 게 부자연스러워 하더라도 결국 단일화를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재수 기자 kjs0328@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

한국철도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