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금융 > 외환

스위스와 11조원 통화스와프 5년 연장

입력 2021-03-01 08: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한국은행, 설 명절 자금 방출
설 연휴를 앞두고 서울 강남구 한국은행 강남본부에서 현금운송 관계자들이 시중은행에 공급될 설 자금 방출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한국은행은 1일 스위스중앙은행과 100억 스위스프랑 규모 통화스와프 계약을 연장했다.

이날 끝나기로 돼있던 기존 계약 목적을 포괄적으로 넓히고 계약 기간도 확대했다. 이들 중앙은행은 양국 간 금융 협력을 강화하자는 기존 목적에 더해 금융시장 기능을 함께 활성화하기로 손 잡았다. 계약 기간은 3년에서 5년으로 늘렸다.

계약 금액은 100억 스위스프랑(11조2000억원)으로 기존과 같다.



스위스는 미국, 유로지역, 영국, 캐나다, 일본과 더불어 6개 기축통화국 가운데 하나다. 한은은 이번 갱신으로 금융 위기에 활용할 우리나라의 외환 안전판(safety net)이 강해졌다고 평가했다.

유혜진 기자 langchemis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인천광역시교육청

한국철도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