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eisure(여가) > 방송·연예

[문화공작소] 3월 차트 남풍 분다… MC몽·비·에이티즈·아이콘·임영웅까지 무더기 컴백

입력 2021-03-02 12:4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MComgUntitled-1
MC몽 ‘플라워9’ 이미지 (사진제공=밀리언마켓)

 

봄바람과 함께 차트에 남풍이 분다. MC몽, 비 등 40대 ‘올드보이’ 음원강자들이 일제히 컴백을 선언했다. 해외에서 인기가 높은 에이티즈, 아이콘 등도 신곡을 발매하면서 형님들의 아성에 도전한다.

MC몽은 2일 오후 6시 정규 9집 ‘플라워9’(FLOWER 9)으로 돌아온다. 2019년 발표한 ‘채널8’ 이후 1년 4개월만이다. 지난 앨범에서도 음원 공개 직후 주요 음원차트를 석권했던 MC몽은 이번에도 화려한 피처링 군단과 대중성 강한 음악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타이틀곡은 ‘눈이 멀었다’와 ‘좋은 이별이 있을 리가 없잖아’ 두 곡이다. ‘눈이 멀었다’는 연인을 떠나보낸 뒤 막막한 심경을 표현한 곡으로 가사와 상반되는 유쾌한 리듬과 중독성 있는 멜로디 라인이 인상적인 곡이다. 더블 타이틀곡인 ‘좋은 이별이 있을 리가 없잖아’는 어반자카파의 조현아가 목소리를 더한 곡으로 이별의 상처와 아픔을 노래했다. 

 

수_비X청하 투샷
가수 청하와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는 가수 비 (사진제공=레인컴퍼니,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이외에도 앨범에는 구구단 출신 김세정, 씨스타 출신 효린, 래퍼 디아크·챈슬러, 신용재, 김영흠, 김재환 등이 목소리를 보탰다.


앨범명인 ‘플라워9’은 다양한 꽃말처럼 여러 감정과 상황, 이해 속에 수많은 노래가 탄생하는 것을 꽃에 비유했다. 소속사 밀리언마켓은 “꽃을 선물 받을 때 기분이 좋아지듯이 MC몽의 노래가 기분 좋게 닿길 바라는 마음이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뭐하니’에서 프로젝트 혼성그룹 싹쓰리의 ‘비룡’으로 활약했던 가수 비는 3일 새 미니앨범 ‘피시즈 바이 레인’(PIECES by RAIN)을 통해 본업으로 돌아온다. 비가 자신의 이름으로 앨범을 발표하는 건 역주행 히트곡 ‘깡’이 수록된 ‘마이 라이프애’ (MY LIFE愛) 이후 4년만이다. 


특히 앨범 타이틀곡 ‘와이 돈트 위’(WHY DON‘T WE)는 여성 퍼포먼서 중 최강으로 꼽히는 가수 청하가 피처링으로 참여해 눈길을 끈다. 소속사 써브라임아티스트에이전시는 “‘와이 돈트 위’는 프로그레시브 하우스와 알앤비 톱 라인의 결합으로 클래식부터 일렉트로 뮤직까지 넓은 음악스펙트럼을 담은 2021년형 음악”이라고 설명했다. 

 

형님 라인에 도전하는 젊은 아이돌 그룹의 혈기도 만만치 않다. 글로벌 팬덤을 자랑하는 보이그룹 에이티즈는 1일 여섯 번째 미니앨범 ‘제로 : 피버 파트 2’(ZERO : FEVER Part.2)를 선보였다. 새 앨범에는 타이틀곡 ‘불놀이야(I’m The One)’를 포함, ‘선도부’, ‘타임 오브 러브’, ‘테이크 미 홈’, ‘셀러브레이트’ 등이 수록됐다. 

 

멤버 홍중과 민기는 전곡의 작사 작업에 참여했고 홍중은 ‘셀러브레이트’ 작곡에도 이름을 올렸다. 총괄 프로듀싱은 이든(EDEN)의 프로듀싱팀 이드너리가 맡았다. 최근 트위터가 발표한 ‘2020년 미국에서 가장 많이 트윗 된 뮤지션’에서 5위를 차지하며 폭넓은 해외 팬층을 자랑하는 만큼 이번 앨범 선주문량만 35만장을 돌파했다. 이는 전작보다 약 10만장 높은 수치다.

 

LimAXpage
3월 컴백하는 임영웅 티저(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보이그룹 에이티즈, 아이콘(사진제공=뉴에라프로젝트, KQ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그룹 아이콘은 3일 디지털 싱글 ‘왜왜왜 (Why Why Why)’를 발표한다. 지난해 세 번째 미니앨범 ‘아이 디사이드’(i DECIDE) 이후 1년만이다. 이번 싱글 활동을 위해 지난 달 솔로앨범을 발표한 메인래퍼 바비가 계획보다 솔로 활동을 빨리 마무리했다는 후문이다.   


트로트 황태자 임영웅도 9일 신곡을 선보인다. 지난해 ‘나만 믿어요’로 차트를 장악하며 트로트 장르의 힘을 보여줬던 만큼 이번 신곡도 ‘임영웅 신드롬’ 을 불러일으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조은별 기자 mulgae@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거창군청

영암군청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

한국철도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