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금융 > 정책

‘코로나대출’ 만기 9월 말까지 재연장…이자도 유예

유예 끝나면 장기·분할 상환

입력 2021-03-02 13:59 | 신문게재 2021-03-03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오늘부터 집합제한 소상공인 특별대출
서울 시내 한 은행 창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대출 안내문이 붙어있다. (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대출 받은 만기가 9월 말까지 다시 연장된다. 이자 상환도 미뤄진다.

금융위원회는 2일 코로나19 대출 만기 연장과 이자 상환 유예 조치를 6개월 더 연장하기로 했다. 권대영 금융위 금융산업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자 상환 유예 실적을 고려할 때 금융권 부담이 크지 않다”고 말했다. 이자 상환 유예 규모는 1637억원이다. 권 국장은 “차주(돈 빌린 사람) 대부분이 스스로 갚고 있다”고 전했다.

만기 연장 및 이자 유예 지원 대상은 코로나19로 직·간접적 피해를 당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다. 원리금 연체, 자본잠식, 폐업 등 부실이 없는 경우로 한정된다.



그동안 만기 연장이나 이자 상환 유예를 신청한 적 있는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도 9월까지 대출 만기가 돌아오면 다시 신청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지난해 11월 말 만기 도래 차주가 올해 5월 말까지 만기를 연장받은 경우 5월에 다시 신청해 올해 11월 말까지 연장이 가능하다. 

 

캡처
자료: 금융위원회

 

유예 기간이 끝나더라도 차주는 ‘연착륙 지원 5대 원칙’에 따라 상황에 맞는 장기·분할 상환 방안을 고를 수 있다. △금융사의 상환 방안 상담 △잔존 만기가 유예 기간보다 짧은 경우 만기 연장 허용 △상환 유예된 이자에 대한 이자 미부과 △중도상환 수수료 없는 조기 상환 △차주가 상환 방법·기간 결정이 5대 원칙이다.

산업은행·수출입은행·기업은행·신용보증기금 같은 정책금융기관도 올해 9월 안에 만기가 돌아오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의 대출·보증 만기를 연장하고 이자 상환을 유예한다. 14개 시중·지방은행에서 운영 중인 소상공인 이차보전 대출 만기도 1년 연장된다.

유혜진 기자 langchemis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거창군청

영암군청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

한국철도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