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문화 > 방송 · 연예

1조원 매출 공룡 엔터 기업 탄생… 카카오 엔터테인먼트 4일 공식 출범

입력 2021-03-04 11:0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카카오엔터테인먼트_CI_WH
카카오 엔터테인먼트 CI (사진제공=카카오 엔터테인먼트)

 

연매출 1조원 규모의 공룡 엔터테인먼트 기업이 탄생했다.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이 합병 절차를 완료하고 ‘엔터테인, 디프런트’(Entertain, Different)를 슬로건으로 내건 ‘카카오엔터테인먼트’로 공식 출범했다고 4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 2월 합병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카카오 엔터테인먼트는 이번 합병으로 콘텐츠 왕국의 꿈을 실현할 전망이다. 카카오페이지가 보유한 웹툰·웹소설 등의 원천 스토리IP와 카카오M의 음악·영상·디지털·공연 등 콘텐츠 기획 제작, 그리고 글로벌 플랫폼 네트워크를 통해 막강한 사업포트폴리와 밸류체인을 확보하며 글로벌 시장 정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카카오 엔터테인먼트는 카카오M의 김성수 대표와 카카오 페이지의 이진수 대표가 함께 회사를 이끄는 CIC(Company In Company)체제를 도입했다. 조직도도 M컴퍼니와 페이지 컴퍼니로 변경, 사실상 기존 업무를 이어갈 전망이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_CEO
왼쪽부터 카카오 엔터테인먼트 김성수, 이진수 공동대표(사진제공=카카오 엔터테인먼트)

김성수 대표가 음악·영상·디지털 등 콘텐츠 사업을 중심으로 한 ‘M 컴퍼니’를, 이진수 대표는 웹툰·웹소설 등 스토리IP와 플랫폼 사업을 중심으로 한 ‘페이지 컴퍼니’를 이끈다. 이진수 대표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글로벌 사업도 도맡는다.


아울러 대표 직속으로 ‘시너지센터’를 신설, 재무와 인사, 전략 등을 TF(Task Force) 형태로 운영한다. 센터장으로는 카카오M 경영지원부문을 총괄해 온 권기수 부문장이 이름을 올렸다.

 

권기수 센터장은 2014년 다음커뮤니케이션과 카카오의 합병 당시 CFO를 맡아 양사의 합병 작업을 주도한 바 있다.

이진수 대표는 “전 콘텐츠 장르를 아우르는 사업 포트폴리오와 밸류체인을 구축했다. ‘혁신’을 통해 성장해온 양사의 공통 DNA를 바탕으로 전세계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영향력을 확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김성수 대표도 “콘텐츠 비즈니스의 혁신과 진화를 더욱 가속화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은 물론, 새로운 콘텐츠와 IP에 대한 투자를 더욱 활성화하고, 역량 있는 인재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조은별 기자 mulgae@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거창군청

영암군청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