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eisure(여가) > 방송·연예

'달이 뜨는 강' 오늘(4일) 촬영 취소…'학폭 인정' 지수 거취 결정 후 내일 촬영

입력 2021-03-04 15:5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미지 009
(사진=지수 인스타그램)

배우 지수의 학폭 여파로 오늘 예정이었던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촬영이 취소됐다.

4일 KBS2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제작진 측은 “오늘 예정됐던 촬영이 취소됐다”며 “지수의 출연 여부 등에 대해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결정이 되는대로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달이 뜨는 강’에 남자주인공 온달 역으로 출연 중인 지수는 이날 오전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손편지를 게재하며 최근 불거진 학폭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지수는 “저로 인해 고통 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라며 “과거의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 용서 받을 수 없는 행동이었다”고 고백했다.

마음 한켠에 죄책감과 불안감을 안고 연기 활동을 해왔다고 말한 지수는 “과거를 반성하고 속죄하며 뉘우치겠다”고 반성했다. 이어 “개인의 잘못으로 방송사와 제작진, 배우분들, 스태프 관계자 분들께 피해를 입혀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한편, ‘달이 뜨는 강’의 다음 촬영 예정일은 5일이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거창군청

영암군청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