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문화 > 방송 · 연예

오윤아, 발달장애 아들 실종 경험…"미친 사람처럼 찾아다녀"

입력 2021-03-04 17:2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오윤아
사진=KBS
배우 오윤아가 아들 민이의 실종 경험을 고백한다.

5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도시락’을 주제로 한 22번째 메뉴 개발 대결 결과가 공개된다.

이날 오윤아는 중요한 손님들을 위해 정성을 대해 집밥 한 상을 차려냈다. 오윤아의 집밥을 맛볼 주인공은 오윤아가 평소 꼭 초대하고 싶었던 민이의 학교 학부모 어머니들이었다. 일반학교에 다니던 민이는 4학년 때 전학해 특수학교에 다니고 있다고.



이후 맛있는 식사와 함께 엄마들의 진솔한 대화들이 오가기 시작했다. 이들의 대화 중 등장한 것이 얼마 전 일산 고양에서 발생한 한 20대 발달장애 청년의 안타까운 실종 사고였다. 엄마들은 “실종된 청년은 찾았나”라며 입을 모아 걱정했다. 오윤아 역시 자신의 SNS에 실종된 발달장애 청년이 돌아오기를 간절히 기다린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오윤아는 “나는 실종이 제일 무섭다. LA 공항에서 민이를 잠시 잃어버린 적이 있다. 한국 돌아가는 비행기를 기다리고 있는데 갑자기 민이가 없어진 것이다. 식은땀이 나고 다리에 힘이 풀렸다. 눈물이 막 났다. 사람들이 쳐다보는데 미친 사람처럼 ‘민이’의 이름을 마구 외치며 찾아다녔다.”라고 끔찍했던 민이 실종 경험을 고백하기도 했다.

이어 “얼마 전 엄마 전화번호를 외우라고 교육시킨 것도 그런 이유다”라고 밝혀 모두의 마음을 울렸다. 오윤아가 털어놓은 민이 실종 경험, 당시의 아찔했던 엄마의 마음을 전해들은 ‘편스토랑’ 식구들 역시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오후 9시 40분 방송.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거창군청

영암군청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