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부동산 > 부동산 뉴스

정부 'LH 투기' 강력 대응 시사… 가계대출 '옥죈다'

입력 2021-03-06 11:1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LH공사 직원 땅투기 의혹과 관련해 시흥시 현장 .
국회 국토교통위 이헌승 국민의힘 간사와 국민의힘 의원들이 4일 오전 LH공사 직원 땅투기 의혹과 관련해 경기 시흥시 과림동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연합)

 

정부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땅 투기 의혹에 강도 높은 대응에 나선다.

정부는 7일 부동산관계장관회의를 열고 LH 임직원의 신도시 투기 의혹 대응 방안과 함께 재발방지책을 검토한다. ‘부동산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도 발표할 예정이다.

부동산관계장관회의는 기재부와 국토교통부뿐 아니라 국세청과 경찰청 등 사정기관도 함께 참여하는 협의체인 만큼 과세와 형사 대응 방안이 추가로 나올지 관심이 모아진다. 금융당국의 규제에도 쉽게 꺾이지 않던 가계대출 증가세가 2월에는 진정됐을지도 관심사다.



9일에는 기획재정부가 월간 재정동향을 발표한다. 재정동향은 정부의 세입과 세출, 재정수지, 국가채무 등을 살펴볼 수 있는 자료다. 이번 재정동향 발표 기준 시점은 올해 1월이다.

한국은행은 10일 ‘2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공개한다. 앞서 지난 1월의 경우 전셋값 상승, 주식 투자 열풍 등의 영향으로 은행권 가계대출이 8조 원 가까이 불었다. 당국과 은행의 ‘가계대출 조이기’에도 증가세가 크게 꺾이지 않았다. 가계대출 가운데 전세자금 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잔액 726조 9000억 원)은 한 달 사이 5조 원 불었고, 신용대출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기타대출(잔액 268조 6000억 원)도 12월보다 2조 6000억 원 증가했다.

최근 주요 시중은행에서는 증시 부진과 함께 신용대출이 감소세로 돌아선 만큼, 전체 가계대출 추이에도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아울러 한은은 최근 통화·금융 상황과 분석을 종합적으로 담은 ‘통화신용정책 보고서’를 11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한시적으로 도입한 금융규제 유연화 방안의 연장 문제를 논의한다.

금융위원회는 다음 주 정례회의를 열어 금융규제 유연화 방안 추진 현황과 향후 계획을 안건으로 다룬다. 애초 이번 주 3일 금융위 회의가 예정됐으나 금융감독원 직원 확진 여파로 일정이 연기됐다. 이번 회의에서는 유동성 커버리지 비율(LCR) 한시적 완화(3월 말 시한), 예대율(예수금 대비 대출금) 한시적 적용 유예(6월 말 시한) 등 금융규제 유연화 조치의 연장 여부가 논의될 전망이다.

채훈식 기자 chae@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거창군청

영암군청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