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기업경영 · 재계

국정원 '금융기관 사칭' 스마트 폰 해킹 "주의요망"

입력 2021-03-06 17:3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국정원
(사진=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은 6일 금융기관을 사칭한 악성 앱으로 국내 이동통신사에 가입된 약 4만 대의 스마트 폰이 해킹당한 사실을 최근 포착했다고 밝혔다.

국정원 사이버안보센터에 따르면 해킹은 국내 금융기관을 사칭한 해커 조직이 스마트 폰으로 가짜 인터넷뱅킹 앱을 내려받도록 유도한 뒤, 앱이 설치되면 통화기록과 문자메시지, 저장 문서 등을 가로채는 방식으로 이뤄졌다.특히 감염된 휴대전화의 통화를 도청한 정황도 포착됐다.

이에 국정원은 관계 기관과 협조를 통해 피해 확산을 긴급하게 차단하는 등 후속 조치에 착수했다. 먼저 국내 백신 업체와 공조해 해킹에 사용된 악성 코드에 대한 백신을 긴급히 업 데이트하는 등 보완 조치를 완료했다. 또 한국인터넷진흥원, 금융보안원 등 관계 기관과 협조해 추가 피해 차단에 주력하고 있다고 국정원은 전했다.



국정권 관계자는 “해킹 시도가 지속되고 있어 추가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관련 사실을 공개한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스마트 폰과 개인용 컴퓨터 등을 노린 해킹 공격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스마트 폰 해킹 예방을 위해 주기적으로 백신 검사를 하고 안전한 경로로 앱을 다운로드 하는 등 보안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사이버 해킹 시도가 일반 국민까지 무차별적으로 확대되고 있어 정보공유와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거창군청

영암군청

경기도의회

오산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