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국회 · 정당

정부, 미얀마 교민안전 확보 총력… 특별기 투입 등 검토

문 대통령 "더 이상 인명의 희생 있어선 안돼"
정 총리 "광주의 아픈 기억이 되살아난다"
외교부, 현지 교민 귀국 수요 파악 중

입력 2021-03-07 14:37 | 신문게재 2021-03-08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미얀마 양곤 시내에 집결한 의료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5일(현지시간) 의료인과 학생들이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며 저항의 표시로 세 손가락을 세우고 있다.(연합)

 

미얀마에서 군부의 쿠데타로 유혈사태가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현지 우리 교민의 안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정부는 특별기 투입 등을 통해 하루빨리 교민의 귀국을 도울 예정이다.

7일 외교부 등에 따르면 주미얀마대사관과 미얀마 한인회가 현지 교민들의 귀국 수요를 파악하고 있다. 미얀마에는 현재 약 3500명의 교민이 체류중이며 아직 별다른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외교부는 귀국 수요가 파악 되는 데로 특별기 투입 여부 등을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지난달 1일부터 벌어진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로 유혈사태가 벌어지며 연일 국제사회가 우려를 나타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군부 쿠데타를 규탄했다.



지난 6일 문 대통령은 페이스북을 통해 “미얀마 국민들에 대한 폭력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더 이상 인명의 희생이 있어서는 안될 것이다”며 “미얀마 군과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을 규탄하며, 아웅산 수찌 국가고문을 비롯해 구금된 인사들의 즉각 석방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얀마의 민주주의와 평화가 하루속히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강조했다.

같은 날 정세균 총리 역시 페이스북에 “미얀마의 죄 없는 시민들이 죽어가고 있다. 피 흘리며 쓰러진 시민들을 보며 삭혀지지 않은 41년 전 광주의 아픈 기억이 되살아난다”고 안타까워했다.

정 총리는 과거 아웅산 수찌 고문과의 만남을 떠올리며 “민주주의를 지키려는 미얀마 국민의 열망을 성원한다. 그 희생과 정의로운 용기에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라며 “우리가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 나가겠다. 민주주의는 함께하는 역사다. 그 ‘함께’에 기꺼이 동참하겠다”고 약속했다.

외교부도 주변국들에 이번 사태의 우려를 표명했다.

지난 1일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레트노 마르수디 인도네시아 외교부 장관과 첫 통화를 가지고 미얀마 쿠데타에 우려를 나타냈다. 정 장관은 미얀마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원칙아래 무력 사용 중단, 미얀마 시민들의 열망을 반영한 민주주의 전환과정 회복, 인권·법치 등 아세안 헌장 준수 등을 촉구했다.

권규홍 기자 spikekwon@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거창군청

영암군청

경기도의회

오산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