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eisure(여가) > 방송·연예

'길 저격' 탱크, 이번엔 걸그룹 멤버 디스곡 '순이' 발표

입력 2021-03-08 10:1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미지 004
이미지 003
(사진=탱크 유튜브 캡처)

리쌍 길에게 노동착취와 언어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프로듀서 겸 가수 탱크(본명 안진웅)가 이번엔 걸그룹 멤버 A씨를 저격하는 디스곡을 발표했다.

7일 탱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디스곡] TANK(탱크) - ’순이‘ / [Diss Track] TANK - ’Suni‘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노래의 가사는 한 걸그룹 멤버 A씨를 저격하는 내용이 담겼다. 탱크는 이 노래를 통해 A씨가 양다리를 걸치는 연애를 했으며, 수백만원 상당의 가방 선물을 부담없이 막 받고, 팬들이 못생겨서 싫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탱크는 해당 영상과 함께 “깜빡하고 프로미스나인 송하영씨가 화장실에서 인사 안 했다고 뒷담화한 건을 빼먹었다. 내성적이면 그럴 수도 있는거지 심지어 깁스까지 했었다는데”라는 글을 덧붙였다.

이 영상에 다수의 누리꾼들은 “비겁하고 찌질하다”, “조회수 올리려는 수작”, “A가 고소했으면”, “명예훼손과 디스랩은 구분하시길” 등 댓글을 달며 A씨에 대한 모함이라고 비난했다.

앞서 탱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가수 길의 문란한 사생활, 노예 계약, 매니저 폭행, 협박 등의 행위를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길 측은 “탱크님이 업로드한 유튜브 영상의 내용은 사실이 아니며 이에 대해 입장 발표와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거창군청

영암군청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