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석유화학 · 정유 · 가스 · 전력

보안문서 '월성원전 도면' 유출…한수원 "경위 조사 중"

입력 2021-03-09 09:4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ats
보안문서인 월성원전 터빈갤러리 도면이 시민단체에 유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연합뉴스)

 

보안 C등급으로 관리되는 월성원전 도면이 포함된 보고서가 시민단체에 유출돼 한국수력원자력이 경위를 조사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한무경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문제가 된 보고서는 최근 불거진 삼중수소 괴담의 시발점이 된 ‘월성원전 부지 내 지하수 삼중수소 관리 현황 및 조치계획’ 보고서다.

해당 보고서에는 ‘원전 지하수 관측정 위치 도면, 월성 2발 매설 배관 도면, 월성3호기 터빈갤러리 도면’ 등이 첨부돼 있다. 터빈갤러리 도면의 관리등급은 C등급에 해당한다.



한수원은 한 의원에게 제출한 답변 자료에서 “이 보고서는 관련 현황 등에 대해 규제 전문기관에 설명하기 위한 작성한 자료”라며 “도면 등이 첨부돼 있어 대외에 공개하기 위한 자료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다시 말해 보안 문서라는 의미다.

한수원은 기술자료의 관리등급을 A~D로 분류하고 있다. 이 중 C등급은 사내공개 자료로 각종 기술문서, 도면, 절차서 등이 포함되지만, 자료 활용이 불필요한 부서 직원의 접근을 제한한다.

한무경 의원은 “허술한 보안은 곧 원전기술 유출뿐 아니라 테러 등의 위협으로도 작용할 수 있다”며 “사안이 매우 엄중한 만큼,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해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윤인경 기자 ikfree12@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거창군청

영암군청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