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카드뉴스

[카드뉴스] #클하 #인싸앱 #음성SNS…클럽하우스 시작해볼까?

입력 2021-03-17 15:5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최근 ‘핫’하게 떠오르는 ‘클럽하우스(Clubhouse)’ 아시나요?

클럽하우스는 미국 벤처기업 알파 익스플로레이션에서 2020년 4월 출시한 음성 기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입니다.



현재까지 애플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 iOS 기기에서만 다운로드 가능한 애플리케이션으로, 클럽하우스에서는 얼굴 노출없이 오직 목소리로만 단체 대화를 나눌 수 있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기존 사용자의 초대장으로 이용 가능한 클럽하우스는 폐쇄적인 SNS라는 지적에도 불구하고, 지난 1월 출시 약 8개월만에 전 세계 가입자 200만명을 돌파하며, 국내에서도 주목받았습니다.

클럽하우스에서는 주식 강의·잡담·성대모사 등 다양한 주제로 누구나 대화방을 만들 수 있으며, 유명인·기업가 등과 직접 소통이 가능합니다.

한 방에 최대 5000명까지 참여 가능하며, 이들은 발언하는 ‘스피커(speaker)’와 발언을 듣는 ‘리스너(listener)’로 나눠집니다.

지난 1월에는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가 직접 스피커로 참여해 방의 최대 인원을 채우며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최근에는 최태원 SK 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등 국내 CEO들도 클럽하우스를 통해 대중과 적극 소통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가파른 성장세와 인기에도 불구하고 일각에서는 클럽하우스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도 끊임없이 나오고 있습니다.

클럽하우스는 누구나 가입 즉시 활동할 수 있는 기존 SNS와 달리 초대권, 발언권 등을 타인을 통해 얻어야만 활동할 수 있는 특징이 있습니다.

특히 유명인이나 기업가 등으로 구성된 대화방은 ‘그들만의 리그’ 라고 비판받으며, 초대장이 현금으로 거래되는 등 부작용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또 저장되지 않는 휘발성 대화 방식은 무책임한 발언이나 가짜 정보의 온상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가수 딘딘은 클럽하우스 사용 후 “마치 옛날 귀족들 파티에 들어가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연상시킨다”며 “권력화 된 소통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배우 김지훈 역시 “각종 분야의 전문가들과 직접 대화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지만 나는 클하(클럽하우스)보단 펭하(펭수하이)”라고 소신을 밝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싸앱’으로 고공행진하고 있는 클럽하우스.

차별화된 획기적인 방식은 단숨에 세계인들의 이목을 사로잡았지만, 과연 대세 플랫폼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 클럽하우스, 스타티스타, 연합, 인스타그램, 온라인커뮤니티

기획·디자인: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인천광역시교육청

한국철도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