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eisure(여가) > 방송·연예

'달이 뜨는 강' 사과 "한자 고증 실수, 해당 장면은 삭제"

입력 2021-04-08 10:4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미지 001
(사진=KBS2 드라마 ‘달이 뜨는 강’)

KBS2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측이 한자 고증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7일 ‘달이 뜨는 강’ 제작진 측은 “한자 고증에 실수가 있었다”며 “해당 문제 인지한 후 삭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재방송 및 VOD 서비스에서는 해당 컷이 삭제된 재편집 버전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30일 방송된 ‘달이 뜨는 강’ 14회에서는 고건(이지훈)이 해모용(최유화)이 보낸 편지를 읽는 장면이 그려졌다. 방송 직후 일부 누리꾼은 “해당 편지에의 내용에 중국 본토에서 사용되는 간체자가 담겼다”고 지적했다.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 공주 평강 공주와 바보 온달의 사랑 이야기를 담은 퓨전 사극 로맨스 드라마로, 주연 배우 지수가 학폭 논란으로 하차하고 최근 중국의 동북공정 이슈가 여러 차례 논란이 된 가운데 한자 고증까지 실수하는 등 연달아 논란이 터지며 시청률 하향 그래프를 그리고 있다.

한편, KBS2 ‘달이 뜨는 강’은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

한국철도공사